용인시, 처인구 일대 15개 농가에 4억5,600만원 규모
용인시, 처인구 일대 15개 농가에 4억5,600만원 규모
  • 최규복 기자 kmaeil86@naver.com
  • 승인 2016.03.1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올해 4억5,6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처인구 일대 15곳의 고추재배 농가에 비닐하우스 설치비를 지원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비닐하우스는 고추 식재시기를 앞당기거나 수확시기를 연장할 수 있어서 노지 재배보다 생산성이 2배 이상 높고, 탄저병 등 병해충 발생률이 적어 농약 살포 횟수를 크게 줄일 수 있어 고품질 고추를 재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지원대상 농가는 처인구 백암·남사·원삼·포곡·이동면의 고추재배 농가로 계약 재배 실적이 우수한 농업인들을 우선 선정했다.

비닐하우스는 관수시설과 자동 개폐기를 갖추고 강풍, 폭염, 태풍 등 기상재해에도 안전하도록 설계됐다.
시 관계자는 “잦은 기상이변과 시장 개방 확대로 어려움을 겪는 고추재배농가에 비닐하우스 설치 지원을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인=최규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