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현장 기동봉사반 운영해 동절기 이웃돕기 시행
군포, 현장 기동봉사반 운영해 동절기 이웃돕기 시행
  • 권영창 기자 kmaeil86@naver.com
  • 승인 2016.03.1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직소민원팀이 이번 겨울철 동안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의 ‘키다리 아저씨’로 변신해 활약했다. 홀몸 어르신, 모자가정 등의 세대를 직접 방문해 각종 생활불편을 해결하는 현장 기동봉사반을 운영한 것이다.

현장 기동봉사반은 지난해 말 약 20일간 동 주민센터나 보건소, 복지업무 담당 부서를 통해 지원 신청을 받은 후 꼭 도움이 필요한 51세대를 선정한 바 있다.

이 세대를 대상으로 1월 초부터 이달 11일까지 일일이 방문해 조명등과 콘센트, 출입문 손잡이와 잠금장치 수리, 교체를 비롯해 난방장치 점검 등 각 가정이 자력으로 해결하지 못했던 164건의 생활불편을 해결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뿐만 아니라 기동봉사단은 봉사 현장에서 만난 주민들의 민원을 동 주민센터나 담당 부서에 전달했고, 외로운 홀몸 어르신이나 장애인들과는 담소를 나눠 정을 나누는 등 어려운 이들의 희망과 용기를 북돋웠다.

이세창 자치행정과장은 “겨울철에는 소외계층들이 생활에 더 큰 불편을 느끼고, 이동하기도 힘들어해 현장 기동봉사단이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직접 찾아다니며 봉사를 한 것”이라며 “시민 삶의 질 향상, 모두가 행복한 군포를 위해 지속해서 적극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인터넷 민원, 현장 민원 등의 업무를 전담하는 직소민원팀을 운영해 시민이 느끼는 각종 불편을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려 노력하고 있다.

군포=권영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