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추미애 “‘DJ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의혹’ MB 국정원, 진상 조사 및 책임자 처벌해야”“MB 정권 ‘사자방’, 대표적 적폐 대상…잃어버린 공적 정의 실현 목표”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열린 추석민심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전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당시 국가정보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을 추진했다는 의혹과 관련,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다.

추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추석민심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 단체와 손잡고 김 전 대통령의 노벨상 취소 청원을 공작하려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도대체 국가기관을 통해 민주질서를 유린하고 국익을 손상시킨 이명박 정부의 끝은 어디인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야당이 정치보복이라 규정하고 반발하는데, 국민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로 국가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추 대표는 “야당은 ‘적폐청산이 정치 보복’이라는 낡은 프레임을 시도하고 있지만 국가 운영과 통치 행위에 있어서 상실된 공적 정의를 실현하는 게 적폐 청산의 목표”라며 “국가권력을 사익 축적의 도구로 얼마나 활용했으면 이것을 정치 보복이라고 하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이명박 정권 시절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을 대표적 적폐 대상으로 거론하며 “짓밟힌 공적 정의를 회복해달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이기 때문에 개인적 감정에서 낡은 프레임을 호도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최근 고조되고 있는 안보 위기와 관련해선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동안 국민은 전쟁만은 안 된다고 한목소리로 당부했다”며 “촛불 혁명이 평화롭게 세상을 바꿨듯 한반도 위기에도 평화적 해법이 아닌 다른 어떤 시나리오도 생각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북한 노동당 창당 기념일을 전후해 만에 하나라도 있을 추가 도발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도 확고한 응징 태세를 갖추는 한편 평화적, 외교적 해결 원칙을 더욱 확고히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