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박인숙, 바른정당 최고위원 공식 도전…“빼앗긴 정권 탈환”“文 정부 실정 분야, 정치·경제·사회 전방위적…보수 정권 재창출 기여할 것”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이 10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박인숙 바른정당 의원(재선·서울 송파구갑)이 오는 11월 13일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직에 공식적으로 도전장을 던졌다.

소아과 의사 출신의 박 의원은 10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정당의 성공이 바로 보수대통합의 첫걸음”이라며 “보수 정권 재창출에 기여하고자 바른정당의 최고위원이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반성하지 않고 개혁하지 못하는 새누리당을 떠나 큰 기대와 희망을 갖고 바른정당 창당에 참여했지만, 창당 후 여러 당의 사정과 대선 과정, 국민의 평가는 여러분들이 잘 아실 테니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전대는) 바른정당의 존폐를 결정짓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정치·경제·사회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말할 수 없이 많은 실정을 해 국민, 특히 보수성향 국민의 불안과 불만이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내 ‘자강론’과 ‘통합론’이 대립하는 상황을 염두에 둔 듯 “소위 자강이니 통합이니 하는 말들이 서로 다르지 않다”면서 “빼앗긴 정권을 되찾아 대한민국의 안정과 번영을 지속하려면 보수대통합이 필요한 건 너무나 자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기 위한 첫걸음으로 바른정당이 더욱 강해져 그 중심이 돼야 한다”며 바른정당으로의 보수대통합의 당위성을 전했다.

이어 “창당 시점에 가장 높았던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이후 계속 오르지 않은 원인에 대한 분석과 냉철한 반성, 그리고 과감한 대처로 바른정당의 변신과 혁신을 꾀하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