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한국당, 바른정당 통합 작전 개시…홍준표 “형식 상관없이 보수대통합 시작해야”바른정당, 통합파-자강파 입장차…김무성 “힘 합쳐야” vs. 유승민 “남의 당 신경 꺼”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11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전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을 향해 ‘보수대통합’ 구애 작전을 시작했다. 하지만 바른정당은 상반된 반응을 나타내는 모양새다. ‘통합파’는 화색을, ‘자강파’는 냉랭한 반응을 나타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11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이 전당대회를 하게 되면 (보수분열이) 고착화된다”며 “바른정당 전대 이전에 형식에 구애되지 말고 보수대통합을 할 수 있는 길을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공식적으로 시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지금까지 바른정당을 흡수하는 방식의 통합론을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은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통합’을 언급했다. 이는 바른정당 내 ‘통합파’들조차 흡수통합에 대해서는 난색을 보이는 것을 고려한 전략적 행보로 보인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이날 회의에서 “보수대통합은 당 대 당 통합이 돼야 한다”며 “통합과정에서 요구나 전제조건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바른정당 통합파들은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바른정당 창업주격인 김무성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 전당대회 전 보수통합 작업을 어느 정도 궤도 올려놔야 한다는 데 동의하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추석 연휴가 끝나고 다양한 채널을 통해 통합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안보위기에) 보수야당이 좀 더 효과적으로 대응을 잘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황영철 의원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11.13 전대를 통해) 새로운 대표가 선출되면 그 이후에는 논의가 더 힘들어질 것”이라며 “보수통합이라는 큰 원칙 속에 다시 하나가 돼, 보수의 새로운 희망을 바라는 지지자와 국민의 입장을 대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전당대회 이전까지 당내 통합 분위기가 무르익지 않는다면 어떤 결단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탈당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반면 자강파는 홍 대표에게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했다. 최근 전대 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 전당대회는 우리가 알아서 하는 것”이라며 날을 세웠다.

유 의원은 “자꾸 남의 당 전당대회를 방해하는 이런 행위는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그 영감님은 자유한국당 지지도나 신경 쓰시라고 말하고 싶다”고 쏘아붙였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당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도널드) 트럼프 식으로 말폭탄을 던지는 것이지 아무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해산해야 할 적폐 정당과 무슨 합당을 하냐”고 홍 대표의 제안을 일축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