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이훈 “에너지공기업 입찰담합 적발 규모 5조3000억…처벌은 ‘솜방망이’”“가스공사 적발 규모, 전체 90%…주인인 국민 우롱한 격”
이훈 민주당 의원

에너지공기업에서 발주하는 사업에서 최근 5년 동안 입찰담합이 적발된 규모가 5조3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담합에 대한 처벌은 매우 약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11일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서울 금천구)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 6곳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 8월까지 공기업에서 발주한 사업에서 입찰담합이 적발된 경우가 14건, 적발기업은 109곳, 적발규모는 총 5조3099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장 크게 담합이 발생한 곳은 한국가스공사다. 한국가스공사에서 발주한 사업 중 입찰담합이 적발된 규모는 총 4조7750억 원으로 조사돼 전체 적발규모의 90%를 차지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 3832억 원, 한국수력원자력 1490억 원, 한전KDN 18억7900만 원, 한국광해관리공단 5억4100만 원, 한국가스기술공사 2억9100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담합으로 적발된 기업수도 한국가스공사가 발주한 사업에서 가장 많았다. 가스공사가 발주한 사업 중 총 4개 사업에서 51개 기업이 담합으로 적발됐다. 이어 한국전력이 2개 사업에서 27개 기업, 한수원이 5개 사업에서 25개 기업, 한전KDN·광해관리공단·가스기술공사에서 각각 2개 기업이 적발됐다.

109개의 기업 중엔 2회 이상 입찰담합으로 적발된 기업이 21곳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에는 3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입찰담합에 가담한 기업이 총 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업인 한전KDN이 입찰담합에 가담했던 사실도 확인됐다. 한전KDN은 지난 2015년 한전에서 발주한 전력량계입찰사업에서 담합에 가담해 적발됐다. 이후 한전KDN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900만 원과 한전 입찰참가자격 3개월 제한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입찰담합으로 적발된 기업들에 대한 처벌은 미약한 수준이다. 가스공사의 경우 적발된 기업들에 부과된 과징금은 총 5344억 원으로 적발 담합규모의 11%에 불과하다. 가스기술공사도 2개 기업에 대한 과징금이 1800만 원으로 적발 담합규모의 6%에 그쳤다.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한전KDN의 발주 사업에서 적발된 기업들에는 입찰참가자격제한 조치가 내려졌지만 기간은 최대 1년, 짧을 경우 3개월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의 사업에서 적발된 기업들에는 부정당제재 조치가 내려졌으나 단 6개월에 그쳤다.

가스공사와 한수원의 일부 사업에서 적발된 42개 기업은 광복절 특사를 통해 부정당제재를 면제받는 일까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의원은 “2회 이상 상습적으로 담합을 벌인 기업들이 있는가하면, 공기업인 한전KDN이 담합에 참여하는 등 어처구니없는 담합 행태가 만연해왔다”며 “공기업에서 발주한 사업에서 입찰담합이 끊임없이 이뤄져왔다는 것은 궁극적으로 공기업의 주인인 국민을 우롱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공기업 발주사업에서 천문학적인 규모의 입찰담합이 발생했는데, 그 처벌수준은 솜방망이정도에 불과했다”며 “앞으로는 담합에 대한 처벌 수준을 제도적으로 대폭 강화해 담합을 근본적으로 근절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