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성남
성남시, 찢어진 세월호 대형현수막 철거3년 5개월만에…세월호기·조형물은 당분간 유지

추석 연휴기간 성남시청 벽면에 걸려 있던 세월호 대형현수막이 찢어졌다.


성남시는 훼손된 현수막을 더이상 존치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3년 5개월 만인 지난 10일 철거했다.


성남시는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이후 지난 2014년 4월부터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의 의미를 담은 대형현수막을 시청 벽면에 걸어왔다.


지난 2016년 4월에는 처음 내건 현수막이 바래고 낡아 새 것으로 교체하였다.


이재명 시장은 이 자리에서“현수막은 내리지만 세월호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에 대한 시민들의 마음은 변함없다”며“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심각하게 다시 생각하고 국민을 위한 나라 국민이 주인인 나라가 되기를 함께 바라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성남시는 세월호 대형현수막을 시에서 보관한 뒤 기념관이나 기록보존시설에 보내는 것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며 국기게양대에 걸린 세월호 깃발과 시청 앞마당에 설치된 세월호 조형물은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유형수 기자  rtnews@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