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안산
안산시 다문화지원본부, 특별한 행사 열렸다안산시,‘다문화 인권 교육·한방 힐링 워크숍’성료


안산시 다문화지원본부(본부장 이창우)는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28일까지 총 6회 과정으로 내·외국인주민의 소통·통합·상생을 위한‘다문화 인권 교육 및 한방 힐링 워크숍(이하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관내 외국인주민 상담·지원 기관 종사자, 시 공무원, 외국인 밀집 지역 주민(원곡동, 백운동), 다문화 특별학급·예비학교 교사, 단원경찰서 직원 등을 대상으로 추진됐다.


다문화 인권 교육은 총 5회 411명이 참석하여 다문화 사회와 외국인주민 인권 현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해외 다문화 우수 시책과 사례 학습 등을 통해 외국인주민 지원 역량을 향상시켰다.


특히, 이번 교육과 연계한 마지막 행사로 지난 9월 28일 실시한‘한방(韓方) 힐링! 워크숍’은 우리시와 자매결연도시인 제천시에 위치한 제3한방명의촌(한방자연치유센터)에서 40여명의 참여자들과 힐링을 주제로 한방 힐링토크쇼, 자연치유운동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번 워크숍에 참여한 안산외국인주민상담지원센터 권순길 사무국장은“안산시에서 외국인 주민지원 기관 종사자들의 역량 강화와 힐링을 위해 알차고 유익한 워크숍 프로그램을 준비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임병권 다문화정책과장은“이번 워크숍이 외국인 주민 지원 기관 종사자들의 다문화 이해 관련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시켜 드리는 기회가 되었길 바란다”며“앞으로도 풍요로운 다문화 사회 조성을 위해 교육과 각종 지원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