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희망돼지저금통 시즌2 탄생…민주당, ‘정치 크라우드펀딩-민펀’ 출시추미애 “내가 盧 대통령 당선 위해 뛰었듯…민펀이 민주당 살찌우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와 최재성 정당발전위원장(오른쪽 세번째)이 13일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치클라우드펀딩 ‘민펀’ 출시 1호 약정식에서 약정서에 사인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정치 크라우드펀딩-민펀’을 출시했다. 당원들을 상대로 특별당비를 모금해 당 혁신작업 등에 활용하는 펀딩이다.

현행 정당법에 따르면 펀딩에 모금되는 금액은 당비로 구분된다. 이에 따라 참여 대상도 당원으로 제한된다. 한 계좌당 금액은 5000원이다.

13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약정식에는 추미애 대표와 최재성 정당발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추 대표는 “저는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당선을 위해 희망돼지저금통을 들고 전국을 뛰어다녔다”며 “이번에 시작되는 민펀이 민주당을 크게 살찌우고 정당을 건강하게 혁신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적폐청산도 하고 있다”며 “과거의 잘못된 정치 관행을 끊어내고 건강한 정치를 국민께 돌려드릴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번 민펀을 활용한 첫 사업으로 ‘나는 민주당’ 콘서트를 진행하겠다”며 “또 정당 토론 활성화를 위해 토론진행자를 양성하는 등 전문가를 길러내는 과정에서도 이 프로젝트의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