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데스크칼럼
덕암칼럼 12주년 독도의 날

남북한 대치국면이 국제사회의 이목을 받고 있는 시기에 독도영유권 문제를 도마위에 올렸던 일본이 최근 아베 총리의 압승에 자축 분위기로 잠잠하다.

북한에 대한 압력을 티도 안 나게 미국과 손발을 맞춰가던 일본이 제3국을 통해 협력을 구하는 등 속을 알 수 없는 행보를 이어가지만 언제 독도에 대한 시비를 걸지 의문이 더해진다.

한국의 역대 몇몇 대통령들의 과거 친일의 흔적이 논란이 되었던 사건들을 정리해 보면 독도 영유권 문제는 내부의 적(?)이 적잖은 협조가 따랐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역사 교과서 문제부터 위안부 소녀상, 친일파들의 토지 관련 소송의 일부 승소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돌이켜 보건대 독도지킴에 대한 선조들의 노력은 상당한 과정이었음에도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고 있다.

국제사회에서의 분쟁이 단순한 영토주권에 국한되는 문제는 아니다. 1904년 2월 8일 러시아함대 공격으로 시작된 러·일전쟁때 일본 함대가 동해의 제해권 장악을 위해 설치된 망루가 지금의 논쟁 쟁점이지만 이후에도 끊임없는 독도 침범이 이어져 왔다.

2005년 일본 교과서에 시마네현 소속으로 수록하면서 일본 청소년들의 대부분은 독도가 자국의 영토로 인식하고 있다.

반대로 한국에서는 국토에 대한 관심이 점차 쇠퇴하고 있다. 논쟁의 대상조차 되지 말아야 할 자국 영토가 있지도 않은 역사와 증거로 위조된 일본의 억지 주장에 휘말리고 있다.

말할 가치도 없이 한국이 대마도를 자국 영토라고 우기고 동네방네 떠들며 맞느니 마느니 하면 뭐라고 반응할까.

일본은 지난 22일 치러진 중의원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총 465석 가운데 310석을 차지해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배경에는 북한의 도발 우려와 자국에 대한 보호주의가 한몫을 했다는 여론이다. 
문제는 ‘전쟁을 할 수 있는 나라’로 만드는 개헌문제가 주변국들의 우려를 더하고 있다.

아베 총리의 군국주의, 독도로 만족할까 우려된다.

국제사회에서 이 같은 우려를 예방하고자 독도의 영유권문제에 일본정부 손을 들어준다면 “떡 하나 주면 안 잡아 먹지”하는 속담이 예사말이 아닐 것이다.

정신차려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강인한 외교의지와 한국인의 국토사랑이 넘친다면 별 문제 없겠지만 일이 커지기 전에 독도에 대한 엄두도 못 내도록 아예 말조차 꺼내지 못하게 해야 한다.

매년 10월 25일 독도의 날은 독도가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알리고, 대한제국 칙령 제41호 제정을 기념하는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독도는 해양경찰이 아닌 ‘국군’으로 방위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독도에 동해안 어업 전진기지를 건설해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특히 일본의 독도 도발은 일본 우익들만의 주장인 것처럼 보이지만 세부적인 면을 들여다보면 치밀하고 계획적으로 진행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아베 내각은 영토문제 전담기구를 총리실 산하기구로 신설해 막대한 예산을 배정해 구체적으로 독도 침탈 계획을 세우고 있는 실정이다.

일본 열도가 자연재해에 불안해 하는 모습을 볼 때마다 하늘의 천벌이 인간의 야욕에 답하는 느낌이다.

돌이켜 보면 얼마나 들볶았는가. 조선에 대한 왜군의 집요하고 잔인한 침략사는 둘째치고서라도 광복이후 국제사회 눈치를 봐가며 티도 안 나게 친일을 조정해 가며 한국사회에 깊숙이 뿌리박은 흔적들이 곳곳에 산적하지 않은가.

문재인 정부의 의지대로 지난 대통령들의 친일까지 죄다 발본색원 할 수 있다면 더 바랄게 없지만 ‘과거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독도의 날 독도를 기점으로 전 국토에서 친일의 흔적을 차근차근 찾아내야 진정한 애국심의 발로가 될 것이며 국가에 재난이 와도 국민들의 마음을 얻을 것이다.
 
경인매일 회장  德岩 金均式

김균식 기자  kyunsik@daum.net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균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