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檢, ‘불법 자금 수수 의혹’ 이우현 11월 소환이우현, 심장 이상 입원 중…출석 여부 불투명
이우현 한국당 의원

검찰이 ‘공천헌금’ 명목으로 불법 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재선·경기 용인시갑)을 11일 소환 조사한다. 그러나 이 의원은 최근 심장 이상 증세로 입원해 출석 여부는 미지수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11일 오전 9시 30분 이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 의원과 그의 옛 보좌관 김 모 씨 등이 연루된 뇌물성 금품 거래 의혹을 캐물을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이 의원이 남양주시의회 전 의장 공 모 씨(구속)로부터 공천 청탁과 함께 상자에 담긴 현금 5억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공천을 받지 못한 공씨의 항의에 이 의원이 5억 원을 돌려줬으며, 공씨로부터 5억 원 이외에도 여러 차례에 걸쳐 5000만 원을 별도로 받은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4~2016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간사를 지낸 이 의원은 2015년 전기공사 업자인 김 모 씨(구속)로부터 억대의 현금을 수수하는 등 여러 명의 건축업자와 지역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도 받고 있다.

그러나 이 의원은 공천헌금 등 의혹에 대해 “터무니없는 소설”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해왔다.

검찰은 이 의원의 옛 보좌관 김 모 씨를 불법 다단계 업체 IDS 홀딩스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해 수사하면서 그의 수첩에서 다수의 지역정치인 이름과 숫자가 적힌 ‘금품수수 리스트’를 확보해 이 의원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다.

다만 이 의원은 지난달 말 심장 이상 증상을 보여 현재 경기도의 한 병원에 입원했으며 곧 스텐트(심혈관 확장장치) 시술을 앞둔 상황이라 11일 출석할 수 있을지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검찰이 지난 7일 압수수색 당시 병원까지 와서 대략적인 상황을 알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미 소환 통보가 오기 전 시술 날짜가 잡혀있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검찰 관계자는 “이 의원에게 11일로 소환을 통보한 것은 그의 상태 등을 모두 고려한 것”이라며 “이 의원 측으로부터 불출석 의사를 전달받은 바 없으며 통보는 아직 유효하다”고 말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