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검배로, 걷고 싶은 거리‘대변신’
구리시 검배로, 걷고 싶은 거리‘대변신’
  • 오일근 기자
  • 승인 2017.12.1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관내 수택동 검배로를 환골탈태한 걷고 싶은 거리로 전면정비 한다. 검배로는 돌다리 사거리 앞 택시정류장 부근에서 검배 주공아파트쪽으로 이어지는 도로로써 상업 중심 지구가 형성되어 있다.

또한 대로 안쪽에는 구리 시장과 남양 시장이 이어지는 전통시장이 자리하고 있고 곱창골목 등 먹자거리가 산재되어 있어 많은 인파가 모여드는가 하면, 수택E지구 재건축사업 시행예정지역이면서 토평교 IC를 이용 수원, 의정부, 인천, 서울을 연결하는 중축 도로노선이다.

시는 상권 중심의 이 지역을 노후화된 보도와 무질서한 도로를 보행중심의 환경으로 재정비 하는 등 주민 생활편익증진 및 주민복지향상을 위해 돌다리 사거리~검배사거리까지 약 1.1km에 걸쳐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걷고 싶은 힐링 거리로 탈바꿈 할 방침이다. 

우선 1단계 사업으로 돌다리 사거리에서 수택동사거리까지 0.56km 구간에 대해 13억 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2018년 상반기에 공사를 착공 후 2018년 하반기까지 완료 할 계획이다. 이어 2단계로는 수택동 사거리에서 검배사거리까지 0.54km 구간을 2018년 하반기에 착수하여 2019년 상반기에 마무리한다는 것이다.

시는 이 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경우 검배로의 불필요하게 넓은 차로를 정비하고 협소한 보도는 넓힘으로써 보행자와 차량이용자의 원활한 교통소통이 기대됨과 동시에 거리 곳곳에 왕벚나무를 식재하고 구간별 테마거리도 조성되면 볼거리 제공 및 쾌적한 도로환경이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시민들의 도심속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이 완공되면 횡단보도 5m이내 노상주자장이 정비되고 날씨쉼터도 설치될 뿐 만 아니라 넓어진 보행로로 인한 유동인구가 증가하여 지역 상권도 활발해지는 등 주변환경이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개선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