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안철수, 민평당 출범에 “착잡한 심정”유승민 “한국당, 지방선거 후 존재 못할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당내 통합반대파 인사들의 ‘민주평화당’이 공식 출범하는 데 대해 “착잡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6일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함께 대전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방문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통합을 이루는 과정이 당 대표 혼자서 한 것이 아니라 전 당원의 뜻을 모은 것이기 때문에 착잡하다”고 밝혔다.

그는 “호남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도 이 길(통합)이 옳은 것이고 대한민국의 정치에 큰 획을 그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 일을 추진해왔다”며 “개인적, 정치적 이유로 호남이 고립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통합반대파가 비례대표의 출당조치를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지난 총선 때 정당을 보고 투표해 뽑히신 분들이기 때문에 정치적 소신이 다르다면 탈당하시고, 그 당에 가서 활동하는 것이 정치적 도의라고 생각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출당이나 제명이 아니라 자의로 당적을 이탈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유 대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신당인 ‘미래당’을 ‘배신자 집단’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신당에 대해 뭐라고 이야기하든 그 막말에 전혀 대꾸할 생각이 없고 국민만 보고 저희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당이 의석수로는 열세지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면 저는 한국당이 지방선거 이후에 절대로 존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유 대표는 “한국당 혁신위가 탄핵 이후 세 번째 출범했음에도 진심으로 반성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못하는 데는 홍 대표를 비롯한 구성원에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숫자는 많지만, 그분들이 보수를 대표할 수는 결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탈당에 대해서는 “본인과 어제 통화하면서 안타깝다는 말씀을 드렸다. 오래전부터 당무는 거의 안 하신 분이고…”라며 “정치는 숫자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거취를 고민 중인 원희룡 제주지사와 관련해서는 “신당에 합류하도록 하기 위해서 다양한 채널로 저와 바른정당 의원들이 노력하고 있다”면서 “원 지사께서 당초 신당 합류에 비판적인 입장이었지만 최근에 다시 좀 고민하고 계시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안 대표가 신당 출범 후 사퇴 의사를 거듭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안 대표와 제가 지방선거까지는 책임지고 공동대표를 맡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더는 어떻게 권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신당의 대표를 맡지 않을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두 사람은 6월 지방선거 공천의 큰 가이드라인도 제시했다. 안 대표는 “어느 당 소속인지를 떠나 경쟁력 있고 지역에서 신망이 있는 분 위주로 하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저희가 추구하는 정치에 대해 적합한 후보라면 과거 정당 경력을 까다롭게 따지는 것은 안 좋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과 민주당 탈당 인사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두 대표는 충청 지역에 대한 각별한 관심도 드러냈다. 유 대표는 “충청 지역은 다른 어느 지역보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양 극단 구도에 대해 실망한 분들이 많은 지역이자 우리 신당이 추구하는 중도, 건전한 보수 유권자가 가장 많은 지역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도 “최근 여론조사에서 미래당의 지지율이 가장 높은 곳이 충청”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특히 “충청지역의 이번 지방선거는 3자 구도가 아닌 민주당과 미래당의 양강 구도로 가게 된다”고 자신했다.

개헌안에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명시하는 방안과 관련해서는 두 대표 모두 ‘대선 공약’ 내지 ‘평소 소신’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당이 합쳐지는 만큼 앞으로) 내부 논의를 거쳐 지방선거 전에 일치된 공약으로 내놓겠다”고 답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