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국민-바른 신당, ‘미래당’ 명칭 우리미래에 뺏겨선관위 “‘약칭’ 미래당 주인은 우리미래”
우리미래(위)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신당(아래)이 같은 날 선관위에 ‘미래당’ 약칭을 신청한 결과 통합 신당은 이 당명을 쓰지 못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통합하는 신당의 명칭으로 미리 정해놓은 ‘미래당’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이 7일 나왔다. 이에 양당은 선관위 결정을 수용하고 새로운 당명을 찾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신당 출범을 1주일가량 앞두고 사전에 정한 당명을 쓰지 못하고 새로 찾아야 하는 해프닝을 맞이해 내외적으로 거센 비판론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원외정당인 우리미래는 ‘미래당’을 약칭으로 쓰겠다고 5일 선관위에 신청했다. 같은 날 국민의당도 약칭을 ‘미래당’으로 사용하겠다고 신청했다.

선관위는 이와 관련해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논의한 결과 우리미래의 약칭 등록을 수리하기로 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따라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미래당이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없다.

선관위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약칭으로 미래당을 쓰겠다고 신청한 것에 대해 사회 통념상 허용되는 약칭의 범위를 벗어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양당 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는 “선관위 결정을 수용하겠다”며 “논의를 거쳐 후속 당명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통추위 대변인인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과 유의동 바른정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명 결정 과정에서 선관위와 유사 당명에 대한 충분한 사전 검토를 진행했다”면서 “우리미래 측에서 약칭 등록을 하면서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젊은이들과 미래를 다투는 것보다는 함께 미래를 지향하는 것이 성숙한 어른의 바람직한 모습”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후속 당명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새 당명에 대해서는 “‘제로 베이스’에서 다시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기획조정분과가 먼저 논의하고 있는데, 최대한 오늘 결론을 냈으면 좋겠지만, 회의 진행 상황을 봐야 결정 시점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런 당명 쟁탈전 과정에 민주평화당 인사가 개입했는지를 두고 국민의당과 우리미래 측의 신경전도 벌어졌다. 신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언론을 보면 민평당 창당에 관여한 J씨라는 사람이 우리미래 측에 ‘가이드라인’을 줬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전했다.

이행자 대변인도 한 언론 인터뷰에서 “언론에 따르면 민평당 당원이 그런 것을 사주했다는데 정말 그랬다면 미래당 창당 업무를 방해하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우리미래 당원들은 입장문을 내고 “당명을 지키기 위한 내부 논의 끝에 약칭 신청을 결정한 것이고, 이 과정에서 외부의 조언이나 개입은 전혀 없었다”며 “‘사주를 받았다’는 표현은 우리미래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