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이정미, 정의당 내 성폭력 사건 자진 공개“상무위서 가해자 징계…2차 가해도 존재”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성폭력 사건을 자진 공개하고 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당 안에서 벌어진 성폭력 사건을 자진 공개했다. 이 대표는 “피해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상무위에서 한 당직자의 직무정지를 결정했다”며 “해당 당직자는 성폭력 피해자를 보호할 위치에 있으면서 도리어 피해자를 비난하고 사건 해결을 방해하는 등 2차 가해를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말한 사건은 앞서 피해 당사자의 ‘미투 운동’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지난해 10월 본인이 당 전국위원 권 모 씨로부터 성희롱과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정의당은 권씨를 중징계했지만, 피해자는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 전 대표이자 전국위원이었던 장 모 씨로부터 자신의 폭로에 대한 비난을 들으며 2차 가해를 당했다고 다시 나섰다.

이 대표가 이날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피해자가 지난 주말 여러 경로를 통해 정의당 차원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 데 따른 대응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눈시울을 붉히며 “일단 긴급하게 상무위에서 해결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를 했다”며 “추가로 당내 여러 기구가 2차 가해에 대한 진상조사를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향후 조치를 이 사건에 국한하지 않았다. 그는 회견에서 “이런 일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며 “성 평등 실현을 목표로 하는 진보정당인 정의당 안에서 많은 성폭력 사건이 일어났고, 가해자의 상당수가 당직자였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광역 시도당의 당직자가 술자리에서 동료 당직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하거나 부문 조직의 위원장이 해당 부문의 여성당원에게 데이트를 요구하며 스토킹을 했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이어 “아직 상처를 입고 고통스러워하는 분들께 기다리게 해서, 또 먼저 용기 내게 해서 정말 미안하다”며 “당내 성폭력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자기반성과 성찰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한국 정치에는 ‘숨어 있는 안태근’이 없냐”며 “여의도야말로 성폭력이 가장 빈번한 곳으로, 여성정치인·보좌진·언론인에 가해지는 성폭력은 일상적이지만 유야무야되기 일쑤로, 성폭력 문제는 철저한 자기반성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