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李 총리, 김여정·김영남과 점심식사“올림픽 기회 살려 한반도 미래 밝히길”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첫 번째)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가진 오찬에 앞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왼쪽 첫 번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오찬을 가졌다.

이 총리의 왼쪽 자리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오른쪽 자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앉았다.

같은 원탁에는 북측 최휘 북한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 김성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장과 남측 도종환 문체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수진 국립발레단 감독이 함께 식사했다.

이 총리는 식사에 앞서 북한 대표단을 맞아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먼저 악수한 뒤 곧이어 김 제1부부장과도 악수했다.

김 제1부부장은 검은 원피스에 회색 재킷을 입고, 인공기 배지를 달았다.

북한 고위급대표단이 북한으로 복귀하는 이날 오찬에는 북측에서 총 10명이 참석했다.

남측 참석자는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박재규 경남대 총장,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심재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배재정 국무총리 비서실장 등 총 12명이다.

오찬장 주변에는 북측이 “외부인 눈에 띄지 말게 해달라”고 요청함에 따라 경호 인력이 최소한으로 배치됐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친서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했다”며 “그만한 여건이 마련돼 남북 정상이 만나시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좋은 여건이 빨리 조성되도록 남북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겠다”며 “국제사회도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은 우리 민족과 세계 인류에게 두고두고 기억될 역사가 됐다”며 “남북 선수들이 하나의 깃발을 들고 하나로 섞여 입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김여정 특사는 악수했고, 외국 언론은 그것을 ‘역사적 악수’라고 보도했다”며 “어젯밤에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첫 경기를 함께 응원하고 선수들을 함께 격려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 모든 일은 얼마 전까지 상상하기도 어려웠다”며 “그러나 그것이 현실로 이루어졌다”고 했다.

이 총리는 개회식에서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가 성화봉을 맞잡고 김연아 선수에게 전달한 장면에 대해 ‘역사적 상징’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남북의 선수가 가파른 120계단을 올라 성화대 앞에 이르렀던 것처럼, 남과 북도 모든 난관을 이기고 공동번영과 평화통일의 목표에 이르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북한 대표단이 이날 저녁 귀환하는 데 대해 “남측에 머무는 시간이 너무 짧아 아쉽다”며 “남과 북은 화해와 평화의 염원을 확인했고, 그 가능성을 체험했다. 이번에 함께 한 시간은 짧지만, 앞으로 함께 할 시간은 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창 올림픽은 작은 시작”이라며 “남과 북은 평창 올림픽으로 열린 대화의 기회를 올림픽 이후에도 살려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길은 다닐수록 넓어지고, 정은 나눌수록 깊어진다”며 “어렵게 열린 평화의 길이 넓어지고, 다시 확인된 동포의 정이 깊어지기를 기원한다. 남북이 이번 기회를 살려 한반도의 미래를 밝게 열어나가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위하여”라고 건배사를 제안했다.

청와대 이민봉 기자

이민봉 기자  lmb0313@nate.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