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조배숙 “호남 광역자치단체장 3人, 민평당에서”김경진 “현실적으로 호남 3석 중 최소 1석은 꼭”
조배숙 민평당 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가 “호남에서 민평당의 바람이 불 것”라며 “광역단체장 호남 3곳 다 승리할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12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물밑으로 지방선거 후보를 검토 중”이라며 “곧 좋은 후보가 나타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여론조사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오고 있으며, 밑바닥에서 호응도가 좋다”면서 “민평당 돌풍이 불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얘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며 “협력할 것은 협력하지만 여당으로서 못하는 것은 강하게 비판하고 견제할 것이고, 선거연대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이 별로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신당인 바른미래당이 13일 출범하는 데 대해선 “민평당은 민주화 세력의 후예이며, ‘바미당’은 박정희·전두환·노태우·이명박·박근혜 쪽”이라면서 “보수 적폐세력과 함께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민평당은 아주 먼 길을 돌아 찾아낸 결론”이라며 “우리 당의 창당으로 냉전 보수 세력의 국회 과반 점유가 실패한 만큼, 흔들리지 않는 대북포용정책으로 한반도 평화를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엔 독재가 민주주의의 적이었다면 지금은 패권주의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만큼, 패권주의를 배격하겠다”며 “적폐청산에도 어느 당보다 단호하게 임해, 2월 국회에서는 5.18 진상규명 특별법도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조 대표는 기자간담회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도 “햇볕정책은 옳았다”며 “햇볕정책을 계승한 민주평화당의 출현은 필연적인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권정당으로 변모해 나가겠다”며 “지방선거가 첫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다만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조 대표보다는 목표를 작게 잡으면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김 선대위원장은 “현실적으로 말씀드리겠다”며 “호남에서 광역단체장 가운데 최소한 한 곳은 승리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고 몸을 낮췄다. 그러면서도 “또 광주전남 광역·기초의회 가운데 최소 절반은 민평당 의원을 당선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에서 민주당 후보들의 과도한 내부경쟁으로 주민들의 피로가 누적된 면이 있는데, 민평당에 대한 기대도 과거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또 결이 다르다”며 “그리 무리한 목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국회 이민봉 기자

이민봉 기자  lmb0313@nate.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