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 내년부터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이 내년부터 4월 11일로 바뀐다.

국가보훈처는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바로잡는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가 성대하게 거행할 계획인 임시정부 수립 제100주년 기념식은 내년 4월 11일 열리게 됐다.

정부는 지난 1989년에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3일로 정하고 해마다 4월 13일 보훈처가 주관하는 기념식을 거행해왔다. 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3일로 본 것은 1919년 4월 13일 임시정부 수립을 선포했다는 사료를 근거로 했다.

그러나 학계에서는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4월 11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끊이지 않았다. 이 주장은 기념일 지정의 근거가 됐던 사료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1919년 4월 11일 임시헌장 발포와 국무원 선임이 이뤄진 점에 주목했다. 1930∼1940년대 당시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4월 11일 개최했다는 기록도 근거로 했다.

보훈처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논란을 종식하고자 작년 하반기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이라는 제목의 정책연구용역을 통해 학계 의견을 수렴했다.

정책연구용역에서는 “임시정부 수립일은 4월 11일이라는 게 역사적 사실에 근접하며 4월 13일을 정부 수립이 완성된 날로 보는 것은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보훈처가 지난달 26일 개최한 학술심포지엄 참석자들도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이 4월 11일이므로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정부에 제안했다.

보훈처는 “역사학계의 제안을 존중해 기념일 날짜를 변경하기로 하고 날짜 수정을 위해 4월 중으로 대통령령인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령안을 관계 부처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훈처는 이날 오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야외광장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제99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기념식에는 이낙연 총리를 비롯한 정부 인사, 독립운동 유공자, 유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김도윤 기자  kmaeil8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