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화성
화성시,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솔선’

 

화성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전국 최초로 초(超) 노후 경유차에 대한 조기폐차보조금 확대 지원에 나섰다.

초 노후경유차란 1999년 12월 31일 이전에 제작된 경유차로, 2017년 12월 31일 이전부터 화성시에 등록된 차량이어야 지원가능하다.

초 노후경유차 보조금은 종전의 법정 조기폐차 보조금에서 보험개발원의 2000년식 동일 차량기준가액을 제외한 차액이 지원된다.

1999년식 무쏘 차량의 예를 들면 보험개발원의 2000년식 차량기준가액인 116만원에서 법정 조기폐차 보조금 51만원을 제외한 65만원이 초 노후경유차 보조금으로 산정된다.

차량 한 대당 최대 70만원까지 전액 시비로 지원되며, 노후화가 심할수록 지원 폭이 커질 예정이다. 이에 시는 올해 조기폐차 지원금 사업비 49억8천5백만원에서 초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을 위해 9억4천2백만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박윤환 환경사업소장은“노후 경유차의 배출가스가 미세먼지의 주요 발생 원인으로 꼽히면서 초 노후경유차 폐차보조금을 추진하게 됐다”며,“앞으로도 다양한 정책 개발·운영을 통해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초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보조금 신청은 올해 예산 소진 시까지이며 한국자동차환경협회(1577-7121)로 우편 신청하면 된다. 

한편, 시는 지난해 총 3천여대의 경유차에 조기폐차보조금 45억여원을 지원했다.


 

 

최규복 기자  chen8815@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