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완구 전 총리 "천안 재보궐 불출마선언"- 총리 사퇴 후 첫 공식 기자회견, 차기 당권 도전을 위한 수순? -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23일 오는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천안 지역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야권 통합'과 '당내 화합'을 위해 6·13 지방선거 이후 어떤 역할도 피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당권에 도전할 수 있다는 느낌을 주는 언급도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은 언론과의 공식 석상에 선 것은 총리직 사퇴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대법원에서 '성완종 리스트' 사건 무죄 선고를 받은 이 전 총리가 6·13 지방선거 출마를 통해 정치적 재개를 노릴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하지만 이 전 총리는 "한 번도 우리 당의 최고지도층으로부터 6·13 지방선거 출마에 대한 제안을 직접 받은 바가 없다"면서 "천안 재보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한 "6·13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모든 것을 접고, 당에서 요청하든 안 하든 단 한 표라도 후보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전국 어디든지 찾아가 우리 당 후보에 힘을 실어주겠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야권이 건강한 견제와 비판 기능을 찾으려면, 지금의 분열된 모습에서 빨리 벗어나 지방선거 전이든 후든 통합해야 한다"면서 "당내 화합을 이루지 못하면 6·13 지방선거 또는 그 후에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며 "강력한 당내 화합을 당 지도부에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13 지방선거 이후 이런 것들(야권 통합과 당내 화합)을 이루기 위한 어떤 역할도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전당대회 출마 질문에는 "너무 앞질러 간다"고 말을 아꼈지만, 중앙당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을 의사를 묻는 말에는 "그렇게 좁게 보느냐"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에 대해서는 "홍 대표를 흔들지 마라. 적어도 6·13 지방선거 전까지는 대표를 중심으로 우리가 (뭉쳐) 지방선거에서 승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홍 대표도 언행에 무거움과 무서움을 느껴야 한다"며 "그래야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다. 가벼움은 절대 국민적 지지를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민봉 기자  lmb0313@nate.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