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파주
“야외활동 증가…감염병 예방 주의해야”

 

파주시는 날씨가 따뜻해지고 야외활동이 많아짐에 따라 진드기로 인한 감염병 노출에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등을 나타내는 바이러스 감염병으로 2013년 이후 환자 607명(사망자127명)이 확인됐다.

SFTS는 농작업, 등산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으로 주로 감염자 중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SFTS 주증상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 등이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SFTS는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어 야외 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긴팔, 긴바지 등 피부노출 최소화 ▲진드기 기피제 사용 ▲외출 후 반드시 목욕 ▲머리카락, 귀 주변, 허리, 무릎 뒤 등에 진드기가 붙어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바로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 방문 등이 필요하다.

파주시 보건소는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홍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 보건소 감염병관리팀(031-940-5575)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장운 기자  tldhsrlawkddns@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