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문화예술 인프라 수준 한단계‘UP’
클래식 문화예술 인프라 수준 한단계‘UP’
  • 김장운 기자
  • 승인 2018.06.2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문화재단, 7월 14일 고양시교향악단 창단 연주회 개최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박정구)은 고양시교향악단(상임지휘자 카를로 팔레스키)의 창단 연주회가 오는 7월 14일(토) 오후 5시 고양아람누리 아람음악당(하이든홀)에서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고양시는 지난 2003년 합창단과 소년소녀합창단 창단 이래 15년만에, 아람누리 공연장 상주단체로 고양시교향악단을 갖추면서 시민을 위한 클래식 문화예술 인프라 수준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하게 되었다.

고양시의 교향악단 창단이 다소 늦었다는 평도 있지만, 최근 몇 년간 전국적으로 공립 교향악단 창단이 없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오히려 고양시민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고양시의 과감한 투자라고 보여진다.

특히 이번에 고양시가 교향악단 사업의 참고 모델로 삼은 상주단체 형태의 교향악단은 지자체 입장에서는 효율적인 예산 대비 효과를, 예술단체는 안정적인 활동 거점과 지원금을 확보할 수 있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모델이다.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히는 군포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1997년 서울에서 창단하여 2000년부터 군포문화예술회관에 상주하게 된 케이스로, 지역 공연장 상주단체 활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이 태동하는 롤모델이 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고양시교향악단이 주목받는 이유는 상주하게 될 공연장이 고양아람누리이기 때문이다. 전통적 말발굽형 오페라하우스인 ‘아람극장’과 국내 최고의 건축 음향 시설인 ‘아람음악당’, 최첨단 가변형 극장 ‘새라새극장’을 갖추고 있는 복합 공연장이다. 이번 상주 교향악단의 창단으로 클래식 문화예술 향유를 위한 물적, 인적 인프라가 모두 갖춰진 것이다.

고양시교향악단은 7월 14일 창단 기념 공연을 앞두고 있다. 마스터피스 시리즈 정기 4회 공연 외에도 고양행주문화제와 고양호수예술축제 등 지역 축제를 통해 시민들을 찾아간다. 고양시립합창단과의 합동 공연과 토요거리음악회, 문화소외지역 찾아가는 콘서트 등 고양시 곳곳을 클래식 선율로 가득 채울 예정이다.

고양문화재단 박정구 대표이사는 “훌륭한 단체를 공정히 선정하기 위해 외부기관을 통해 전국적으로 공모하였다”면서 “105만 고양시민 누구나 생활 속에서 격조 높은 클래식 문화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고양문화재단과 고양시교향악단이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양시교향악단은 피아니스트 문지영과 협연으로 오는 7월 14일(토) 마스터피스 시리즈 첫 공연을 선보인다.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클래식으로도 선정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제2번 C 단조’를 비롯해 바그너 ‘발키리의 기행’, 브루크너 ‘교향곡 제7번 E 장조’를 연주한다. 공연예매 및 문의는 고양문화재단 전화(1577-7766) 및 홈페이지(www.artgy.or.kr)에서 가능하다. 입장료는 전석 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