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민 75%, 북미 비핵화 협상 낙관적 전망”통일여론조사 결과…10명 중 6명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 긍정적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 낙관적으로 전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는 9월 28~30일 3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3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남북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이 ‘전쟁위험 제거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것’(72.4%=매우 27.3%+어느 정도 45.1%)이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월 평양공동선언’ 관련 가장 높게 평가하는 부분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의 구체화’(22.1%)를 꼽았다. 그 뒤로 ‘남북 간 적대관계 해소 및 군사적 신뢰구축’(21.5%), ‘민족경제 균형 발전을 위한 남북교류협력 증대’(16.4%),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11.3%),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10.7%), ‘사회·문화·체육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 활성화’(10.2%) 등 순으로 응답했다.

향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낙관적’(75.7%=매우 11.0%+ 대체로 64.7%)으로 전망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 촉진 등 정부의 ‘비핵화 노력’에 대해서는 국민의 71.1%가 ‘만족’(매우 25.2%+어느 정도 45.9%)했으며 ‘불만족’ 응답은 25.1%에 그쳤다.

올해 안에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민의 62%가 ‘가능성이 있다’(매우 15.2%+어느 정도 46.8%)고 응답했다.

‘우리나라 통일에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칠 나라’에 대해서는 ‘미국’이라는 응답이 66%로 ‘중국’이라는 응답(25.5%)보다 40.5%P 높게 나타났다. 이는 지난 2분기 조사에서의 격차(28.6%P)보다 11.9%P 증가한 수치로 6·12 북미정상회담과 북미 비핵화 협상을 거치면서 ‘미국’의 영향력에 대한 인식이 변화한 것으로 해석된다.

우리나라 안보상황에 대해서는 ‘안정적’이라는 응답(42.1%= 매우 안정적 9.6%+안정적인 편 32.5%)이 ‘불안정’(24.6%=불안정한 편 20%+매우 불안정 4.6%) 응답보다 17.5%P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대북정책 추진에 있어 가장 필요한 사항에 대해 국민의 42.7%가 ‘국민의 지지와 공감대 확산’을 꼽았다. 그 다음으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조’(33.6%), ‘국회 차원의 초당적 협력’(13.2%), ‘지자체/시민사회와의 협력체계 구축’(3.6%)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2018년 3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다.

한편,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 사이 진행되는 통일·북한 전문가 대상 여론조사와 민주평통 국내외 자문위원 대상 여론조사에 대한 결과는 민주평통에서 발간하는 2018년 3분기 ‘통일 여론’에 수록, 이번 국민여론조사 결과와 비교 분석해 발표한다.

이달에 발간 예정인 ‘통일 여론’ 책자는 민주평통에서 실시한 분기별 통일여론조사 결과와 학계·언론·해외 통일논의 동향을 종합·분석해 분기 중에 발생한 다양한 통일 여론의 흐름을 제시하고 있다. 전문은 민주평통 홈페이지에 게재돼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이민봉 기자  lmb0313@nate.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