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안양
등산 할 때 화장실 찾기 어려우셨죠!


등산할 때 화장실이 어디 있는지 몰라 고생한 기억이 한번쯤을 있을 수 있다.

안양시(시장 최대호)가 이와 같은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악산과 수리산 등산로 16개소에 공중화장실을 안내하는 이정표 설치공사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이정표는 관악산 9개, 수리산 7개소로 등산초보자들도 쉽게 알아 볼 수 있는 등산로 주변에 설치됐다.

현재 시가 관리하는 산림지역 공중화장실은 모두 23곳, 이중 관악산에 8개가 있고, 수리산에는 10개가 설치돼 있다. 5개소가 있는 수리산에 대해서도 시는 이정표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중화장실 이정표 설치가 등산객들의 편의는 물론, 산에서의 노상방료 예방과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로 자연환경을 보호하는 효과도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또 산을 찾는 등산객들이 많이 몰리는 시기인 만큼, 보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산행을 즐길 수 있도록 시설확충 및 보완에도 신경을 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두호 기자  kmaeil86@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