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양주
양주시청소년수련원, 2018년도 예비 청소년지도사 현장실습 성료

 

양주시청소년수련원은 서정대학교 상담아동청소년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2018년 예비 청소년지도사 현장실습을 모두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수련원은 지난 1월 관내 해당 대학과 국가의 청소년 정책 발전에 필요한 인재양성과 공동 기술개발, 지원, 산학 정보교환 등에 협력하기 위해 체결한  산학협력협정을 계기로 ‘2018 예비 청소년지도사 현장실습 과정’ 시범 사업을 총4회에 걸쳐 대학생 등 2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올해 현장실습은 청소년 활동지도 예비전문가로서의 자질과 전문성 배양에 중점을 두고 학교단체 수련활동과 재난안전 발생 시 대처법 체험, 농연체험, 숲 밧줄놀이 체험, 프로그램개발 평가발표 등으로 진행했다.

실습에 참여한 학생들은 “바쁠 때는 2박 3일간 2~3시간 쪽잠을 자며 현장실습과 과제물을 만드는 등 힘들었지만 짧은기간 동안 너무 많은 경험과 지식을 축적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청소년지도사로서의 진로방향 설정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했다.

수련원 관계자는 “이번 현장실습이 학·관 네트워크 강화와 지역인재 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예비 청소년지도사가 될 대학생들이 현장 보조지도 실습과 기타활동 연수를 통해 이론적 학문을 현장에서 어떻게 적용시키는지, 청소년 정책의 현 실태가 어떠한지를 바로 배워 폭넓은 안목과 함께 미래 청소년지도사의 꿈을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청소년수련원은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예비 청소년지도사 현장실습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내년도 청소년 지도사 현장실습의 규모와 교육 커리큘럼 등을 더욱 보완해 실시하는 등 현장에 필요한 인재상과 실무자로서 갖추어야 할 능력을 겸비한 미래의 청소년지도사 전문 인력을 배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권태경 기자  tk3317@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