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광주
따뜻한 온정이 기적을... 광주시, 모금액 전년보다 증가

연말연시에 따듯한 손길이 광주시를 한결 포근하게 만들었다.

지난 7일 광주시 2018년 이웃돕기 모금액이 전년도 보다 25% 증가한 12억6천400여만원이 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광주시 2018년 이웃돕기 모금액은 성금 7억2천300여만원, 현물 5억4천100여만원을 더해 12억6천4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집계된 모금액은 2017년 10억700여만원 보다 2억5천700여만원 증가된 금액으로 경기침체 등 어려운 경기상황에서 지역사회의 활발한 나눔 활동을 통해 모금된 금액으로 그 의미가 더 크다.

특히, 시청으로 직접 모금된 경우 현물 기탁이 크게 증가(170%)했으며 읍·면·동의 경우 성금 기탁이 크게 늘어(93%)난 것으로 나타났다. 읍·면·동의 경우 2016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활발한 자원발굴로 2018년 성금 기탁금이 2017년 보다 1억6천300여만원 증가한 3억3천900여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같은 모습에 신 시장은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정성을 다해 모금에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기탁받은 성금과 현물은 어려운 이웃에게 소중히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웃돕기 성금 중 4억여원을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지원, 사랑의 빨간밥차 운영, 무료마켓 운영, 주거환경 개선사업, 홀몸어르신 야쿠르트 지원, 아동 정서치료 사업 등 7개 복지사업에 지원하고 있다.
 

정영석 기자  aysjung7@hanmail.net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