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5일부터 부천시 1만 5천여대 노후 경유차량 수도권 운행 제한된다
2월 15일부터 부천시 1만 5천여대 노후 경유차량 수도권 운행 제한된다
  • 전영수 기자
  • 승인 2019.02.1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노후경유차의 수도권 운행이 제한된다. 사진은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단속장비
오는 15일부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노후경유차의 수도권 운행이 제한된다. 사진은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단속장비

지난 15일,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됐다.
이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에 해당하는 노후차량의 운행이 제한된다.

운행제한 시기는 지역별 상이하나 서울시는 2월 15일부터, 부천시 등 경기도는 6월 1일부터 시행된다.

부천시는 배출가스 5등급에 해당되는 차량의 차주에게는 저공해조치(유예)신청 접수 안내문을 발송하고, 차량 등급을 확인하고자 하는 시민을 위해 환경부 배출가스 등급 확인(전화 1833-7435), 시 홈페이지, 콜센터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고농도 미세머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배출가스 5등급에 해당하는 차량은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이 제한되며, 위반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기본적으로 휘발유 및 LPG 차량은 1987년 이전, 경유 차량은 2005년 이전에 등록된 차량이 5등급이나, 일부 경유차의 경우 2008년 등록차량도 2005년 형식으로 생산돼 5등급에 해당하는 경우가 있다. 부천시 등록 차량 중 1만5천여 대가 5등급에 해당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시정 소식. 한국자동차환경협회(전화 1544-0907 팩스 02-6969-5042), 부천시청 환경과(032-625-3157)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