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지하철 5호선(하남선) 역명 공모… 시민들 참여 이어져
하남시, 지하철 5호선(하남선) 역명 공모… 시민들 참여 이어져
  •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02.1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5호선(하남선) 역사 내 철도의 모습 (사진제공=하남시청)
지하철 5호선(하남선) 역사 내 철도의 모습 (사진제공=하남시청)

 

하남시가 지난달 28일부터 지하철5호선 하남시 신설 4개 역사에 대한 명칭공모를 시작, 총 439건의 명칭이 접수되면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확인했다. 

그동안 ▲ 미사역 ▲ 풍산역 ▲ 덕풍역 ▲ 검단산(가칭)으로 불렀던 역에 대한 공식적인 역명을 제정하는 첫 단계라고 볼 수 있다. 

시는 백년도시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제안된 명칭 중 최종 3개안을 선정한 후, 3월중 시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4월중 최종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역사 명칭 공모로 ▲ H2(가칭 미사역)에 미사역, 미사강변역, 하남종합운동장역 등이 ▲ H3(가칭 풍산역)에 하남풍산역, 나룰역, 덕풍역 등이 ▲ H4(가칭 덕풍역)에 하남시청역, 덕풍역, 신장역, 석바대역 등이 ▲ H5(가칭 검단산역)에 검단산역, 창우역, 하남역 등이 접수됐다.

한편, 풍산역은 고양시 풍산역과 중복되고, 검단역 또한 인천 서구 검단역과 혼동의 우려가 있어 제외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모에 참여한 시민 중 1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권을 지급(3월중)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내달 있을 선호도 조사에도 많은 시민이 참여하여 하남시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명칭이 선정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