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익명성 보장된 공직비리 신고 활성화 시스템 운영
양주시, 익명성 보장된 공직비리 신고 활성화 시스템 운영
  • 권태경 기자
  • 승인 2019.03.1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공직자 부조리 익명제보시스템 운영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양주시가 공직자 부조리 익명제보시스템 운영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양주시는 지난 8일 공직비리 신고 활성화와 조직의 윤리적 가치 향상을 위해 공직자의 부패행위나 선행에 대해 익명으로 제보하는 ‘누구나 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전했다.

‘누구나 신고센터’란 양주시청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통해 별도의 회원가입이나 인증절차 없이 양주시청 직원은 물론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익명 부패제보 전문회사인 레드휘슬(주)에 위탁·운영해 신고처리의 독립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신고자의 인터넷주소(IP)추적방지, 로그파일 자동삭제 기능을 통해 신고자의 익명성을 철저히 보장한다. 

시는 기존의 공직자부조리신고제도가 신고 포상금 지급을 위해 본인 인증 등 절차가 복잡한 반면 ‘누구나 신고센터’는 본인 인증 없이 쉽게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고대상은 양주시 공직자의 금품·향응 수수, 알선·부정청탁 등 부패행위,  비리제보, 갑질, 조직문화 저해행위 등이며 근거 없는 특정인 비방 등의 제보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대해 시 관계자는 “공익비리 제보 활성화를 통해 공직자의 부패행위를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직 문화 저해행위에 대한 제보사항은 내부 직원들 간 소통 창구로 연계해 개선해 나가는 등 행정의 신뢰성과 공정성 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