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교산주민대책위, 3차 반대집회 “삶의 터전 강탈하는 신도시 백지화”
하남 교산주민대책위, 3차 반대집회 “삶의 터전 강탈하는 신도시 백지화”
  •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03.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하남교산지구 주민대책위원회가 주최한 3차 신도시 개발 반대집회가 열렸다.
15일 하남교산지구 주민대책위원회가 주최한 3차 신도시 개발 반대집회가 열렸다.

 

15일 하남교산지구 주민대책위원회가 주최한 3차 신도시 개발 반대집회에서 석철호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이 같은 결의 사항을 국토부장관과 하남시장에게 요구했다.

하남교산주민대책위는 ‘국민들이 원치 않는 개발을 강행하는 이 정부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 ‘정부는 헐값으로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강탈해 가는 제3기 신도시 개발을 전면 백지화 하라.’ ‘집값 잡겠다며 선량한 우리 주민들까지 잡으려고 하는 국토부장관은 당장 나와 사죄하라.’ ‘하남시민을 배신하고 정부의 적폐 정책과 손잡은 하남시장은 주민들 앞에 엎드려 사죄하라' 등을 주요 골자로 요구에 나섰다. 

석 위원장은 성명에서 “2천 년 전 한성 백제가 살아 숨쉬는 역사 유적지인 고골?선린촌 일대를 갈아엎고 아파트를 짓겠다는 정부정책은 보여주기 식 단기적 성과주의 정책”이라고 비판하고 “강제수용 방식을 취해 헐값에 사들이고 개발해 지은 아파트는 시장경제 원칙을 적용해 폭리는 취하는 정부정책에 누가 동의할 수 있겠냐.”며 목숨 걸고 투쟁할 것을 천명했다.

앞서 주민들은 교산사거리에서부터 트렉터를 앞세워 집회 장소인 시청 앞 농구장까지 가두 행진을 벌이며 ‘교산신도시 백지화’와 ‘결사반대’를 외치며 행진시위를 펼쳤다.

연사로 나선 이현재 의원은 “대책위의 협조아래 전국에서 행해진 개발사례를 수집, 강제수용의 경우 양도세를 면제 받을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해 주민피해를 줄 일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날 3차 반대집회에는 경찰 추산 600여 명의 주민들이 집결, ‘김상호 시장 퇴진’과 ‘살인적인 개발 절대반대’ ‘주민동의 없는 신도시 반대’ 구호를 외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