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많아 흥청망청 고양시, 호화(?) 시청사 건립비용 500억 비축 시도
돈 많아 흥청망청 고양시, 호화(?) 시청사 건립비용 500억 비축 시도
  • 김장운 기자
  • 승인 2019.03.29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지역경제나 살려라” 비판, 이재준 시장, 전화 안 받아 “불통”

문재인 정권이 외치는 지방분권시대를 맞아 과연 100만 인구 이상 10번째 도시인 고양시는 자족도시 기능을 가지고 있는지 1면 톱기사 10탄 시리즈를 기획해 보도한다.

특히 특례시를 정부가 공언하고 있는 가운데 과연 자생력을 가지고 있는 것인지 심도 있게 정치경제사회문화 전반에 걸쳐 기획 보도하고자 한다.

한편 이러한 사전 점검이 없는 상태에서 정부가 특례시를 국회에서 통과 시킨다면 광역지자체와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것은 국민의 혈세를 엉뚱한 곳에 쓰는 것과 같기에 다양한 방면의 기획 기사를 통해 100만 인구 이상의 고양시가 과연 자생력을 가지고 있는지, 대안은 없는 것인지 다양한 시각으로 탐사 보도를 하고자 한다. 

또한 지방분권시대 분석 시리즈 10탄에 이어 2부 10탄 점검 시리즈로 총 20탄으로 기획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이재준 고양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시장 이재준. 사진)가 정부로부터 받는 보통 교부세로 1,400억 원을 예상했는데 추가로 1,800억 원이 더 들어오자 어디에 돈을 써야 할 것인지 몰라 호화(?) 시청사 건립비용으로 이번 4월 추경예산으로 500억 원을 비축하기 위해 고양시의회에 예산안을 올려 시민들을 중심으로 “남는 예산이 어디 있냐, 흥청망청 돈 쓰지 말고 지역경제나 살려라! 일산서구청 새로 건립한 지 얼마나 됐다고 시청사를 새로 지으려고 하느냐”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고양시민 A씨는 “100만 고양시라고 해서 지역경제가 잘되고 있냐?”고 의문을 제기하며 “남는 예산이 어디 있냐, 흥청망청 돈 쓰지 말고 지역경제나 살려라!”라고 비판했다.

고양시민 B씨는 “일산서구청 새로 건립한 지 얼마나 됐다고 시청사를 새로 지으려고 하느냐”라고 문제제기를 하고 “돈이 남아 500억 원을 시청사 건립비용으로 비축하다니 제정신이냐?”라고 기막혀 했다.

고양시민 C씨는 "경기북부 지자체 중에는 1년 예산이 수 천억 원에 불과해 도로 확장 등 당장 주민들을 위한 예산이 부족한 상태인데 갑자기 1,800억 원이 더 생겼다고 고양시민들과 시청사 건립에 대한 공청회 조차 열지 않고 쌈지돈처럼 마음대로 쓰려고 하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한편 이에 대한 이재준 고양시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기자가 전화를 했지만 답변이 없어 소통불능의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이 시장은 기자의 문자에도 응하고 있지 않아 무슨 의도인지 궁금케 하고 있다.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시청사 건립비용이 토지비용을 포함해 2,500억 원을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시의회는 4월 추경예산에서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고양시는 5월 고양시의회에서 호화(?) 고양시청사 건립에 대한 조레를 추진하고, 7월 추진위원회를 구상하고 있어 고양시민들과 시민단체와의 충돌이 불가피해 보인다.

지난 2월말 준공한 일산서구청은 순수 공사비만 460억 원이 들었기 때문에 2,500억 원의 고양시청사 건립비용은 다른 지자체처럼 호화 청사 건립이라는 비난을 들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대해 고양시 관계자는 “40년 넘은 고양시청사는 현재 별관들이 여러 곳으로 나뉘어져 있다”면서 “민원인들이 찾아오는데 힘들어 한다”고 시청사 건립에 대한 정당성을 부여했으나, 현재 쓰고 있는 고양시청사는 건립 당시 모 종중 땅으로 ‘고양군청의 청사로서의 사용 목적을 위반할 경우 종중에게 땅을 다시 돌려 준다’라는 단서 조항이 있어 등기부 상 고양시의 재산으로 잡혀 있지만 새로 다른 곳으로 이전 건립할 경우, 원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과 당연히 모 종중의 반환요청이 될 것으로 예측돼 치열한 법적 다툼이 예상된다.

한편 고양시의 호화(?) 시청사 건립에 대한 고양시민들의 비판이 지속될 경우, 500억 원 추경예산이 고양시의회에서 전액 삭감될 수도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