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신도시 '정부대책위 협의체' 구성
하남 신도시 '정부대책위 협의체' 구성
  • 정영석 기자
  • 승인 2019.04.1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교산 신도시와 관련 정부와 주민대책위는 협의체를 구성, 회의에 임하고 있다.
하남교산 신도시와 관련 정부와 주민대책위는 협의체를 구성, 회의에 임하고 있다.
(사진=하남시)

 

‘하남교산 신도시’와 관련 정부와 주민대책위 간 협의체를 구성, 향후 3개월 동안 6차에 걸쳐 개발을 둘러싼 제반 의제를 놓고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은 지난 3일 이현재 의원실에서 열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주민들의 우려처럼 일방적인 개발시대는 지나갔다.”며 “공공주택 취득 시 정당한 보상을 하도록 되어있다.”고 강조, 정부주도의 강제수용이라는 인식을 불식시키는 동시에 개발에 따른 합리적 대안 모색을 시사했다.

특히 박 차관은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은 안된다.’는 이현재 의원의 일관된 제안을 수용, “향후 3개월 동안 격주에 걸쳐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과 석철호 대책위원장등과 협의를 지속해 최종 정부가 수용할 수 있는 범위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해 협의체를 통해 교산 신도시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정부 입장을 밝혔다.

또 “기업이전대책에 대한 배려와 함께 문화재 기초조사 진행은 유병기 상임위원장의 자문을 듣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차관 발언에 앞서 석철호 위원장은 “3기 신도시 추진을 일시 중단, 주민과 협의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이희근 기업인 대책위 부위원장은 “강제수용 시 기업의 생존권은 무너지는 만큼 기업이 유지될 수 있는 현실적 대안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유병국 산곡IC 대책위원장은 “송파~양평간 고속도로 상 상산곡IC가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고 유병기 하남문화유산지킴이 시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은 “하남은 백제의 문화재가 산재되어 있는 지역으로 신도시개발은 문화유산을 훼손시키겠다는 것이며 이는 정체성이 걸린 문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사강변도시의 공분을 사고 있는 수석대교와 관련 박여동 수석대교 반대 대책위원장은 “수석대교가 미사의 교통정체를 가중시키는 만큼 대교 건설을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시민반대 서명부를 전달했다.

이에 박 차관은 “수석대교 관련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