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검단 스마트도시 처음부터 주민이 주도한다
인천도시공사, 검단 스마트도시 처음부터 주민이 주도한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4.1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단 스마트도시의 건설적인 발전을 위해 인천도시공사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다양한 분야에서의 선호도가 조사됐다.
검단 스마트도시의 건설적인 발전을 위해 인천도시공사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다양한 분야에서의 선호도가 조사됐다.
(리플릿=인천도시공사)

 

검단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해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함께 설문조사를 실시, 경쟁력 있는 스마트도시 건설을 앞당긴다.

지난 2월 1일부터 두 달간 검단신도시 아파트 입주예정자 및 도시공사 홈페이지 방문자 4,03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공사착공 초기에 주민이 직접 참여하여 경쟁력 있는 스마트도시 건설을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응답자 성별은 남성 1,775명(44%), 여성 2,262명(56%)이며, 연령대는 10~20대 529명(13%), 30대 2,035명(50%), 40대 1,114명(28%), 50대 285명(7%), 60대 이상 74명(2%)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스마트도시 6대 분야(안전, 교통, 보건복지, 환경에너지, 문화관광, 산업행정) 개선방향 및 특화서비스 선호도에 대한 주민 의견을 청취한 결과 미세먼지(36%), 의료시설부족(33%), 심야시간범죄(30%) 등이 개선이 필요한 사항으로 손꼽혔으며, 미세먼지 저감장치(34%), 문화·관광정보 제공(32%), 지능형버스정류장(30%) 등의 특화서비스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진 인천도시공사 미래기술처장은 “시민 의견을 빅데이터로 구성하고 스마트시티 용역 설계에 반영하여 2020년부터 본격 구축할 예정”이라며“스마트도시 개발 초기부터 주민이 참여하는 ‘스마트도시 리빙랩’을 구성하여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조사는 2019년 2월 1일부터 59일간 컨설팅펌 문엔지니어링에 의해 95% 신뢰수준, 표본오차 ±1.55포인트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