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유실방지 위해 선체 주변 구조물 설치 검토"
강경화 "유실방지 위해 선체 주변 구조물 설치 검토"
  • 이민봉 기자
  • 승인 2019.06.02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사고와 관련해 헝가리 당국이 선체 주변에 구조물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것을 밝히며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부다페스트에서 귀국한 강 장관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선체 주변에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망을 설치하는 게 좋겠다고 처음부터 건의했는데 잠수부가 내려갈 상황이 아니라고 한다"며 "주변에 구조물을 놓는 방안도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잠수부가 물 아래로 내려가서 활동할 수 있는 안정된 여건이 전혀 보장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수면 위에서 배로, 헬기로 계속 수색작업을 하면서 그 범위를 넓혀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가족들 입장에서는 정확한 사실이 아는 게 중요한데 행인이 본 것들을 사실확인 없이 SNS에 띄우고, 본인에게 알려주고 하는 것이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가족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달라고 헝가리 측에 당부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헝가리 측에 최대한의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견인해내는 게 이번 방문의 가장 큰 목적이었고 그 부분은 확인했다"면서도 "실종자 수색에 하나도 진전된 바가 없어서 안타까운 마음으로 떠났다"고 덧붙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강 장관은 지난달 31일 오전 부다페스트에 도착해 사고현장을 둘러보고 긴급 외교장관 회담, 내무장관 면담, 생존자와 피해자 가족 면담, 구조대 격려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