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몸비’ 바닥신호등으로 교통사고 예방 나선다
‘스몸비’ 바닥신호등으로 교통사고 예방 나선다
  • 유형수 기자
  • 승인 2019.07.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원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시범설치, 향후 효과성 분석 후 확대하는 방안 검토 예정
과천시는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근 문원초등학교 정문 앞 횡단보도에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과 ‘보행신호 음성안내장치’를 시범 설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과천시)
과천시는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근 문원초등학교 정문 앞 횡단보도에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과 ‘보행신호 음성안내장치’를 시범 설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과천시)

과천시는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근 문원초등학교 정문 앞 횡단보도에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과 ‘보행신호 음성안내장치’를 시범 설치했다고 밝혔다.


과천시는 횡단보도에서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최근 문원초등학교 정문 앞 횡단보도에 ‘바닥형 보행보조 신호등’과 ‘보행신호 음성안내장치’를 시범 설치했다고 밝혔다.

바닥신호등은 보행 중에도 스마트폰을 하느라 고개를 숙이고 있는 ‘스몸비(스마트폰+좀비)’의 교통사고를 막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 횡단보도 입구 보행자 통로 바닥에 LED 전구로 만들어진 신호등을 매립해 신호대기 중인 보행자들이 발밑에서 신호등 색깔을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보행신호 음성안내장치는 횡단보도 앞에서 대기하는 동안 보행자가 차도로 내려오거나 위험선을 넘을 경우 센서가 작동하면서 “위험하니 뒤로 물러나주세요”라는 경고 방송이 나온다. 스마트폰 등을 하느라 신호에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는 보행자를 돕고, 무단횡단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과천시는 시범 설치 후 보완사항을 체크하고, 해당 교통시설물의 안전사고 예방효과 등을 분석하여 확대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이 일상화되고 있어, 그로 인한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달라지는 교통 환경에 맞춰 시민의 안전을 더욱 꼼꼼하게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