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 3만6천여 평 생태문화공원 조성
신창현 의원, 의왕시 백운호수 주변 3만6천여 평 생태문화공원 조성
  • 박민호 기자
  • 승인 2019.07.1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 백운호수가 자연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신개념 수변공원으로 탈바꿈하게 됐다. (사진제공=의왕시)
의왕시 백운호수가 자연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신개념 수변공원으로 탈바꿈하게 됐다. (사진제공=의왕시)

의왕시 백운호수가 자연과 문화가 조화를 이루는 신개념 수변공원으로 탈바꿈하게 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왕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면적 19만여 평(638,396㎡ )의 81.6%(수면 311,525㎡, 녹지 209,098㎡)를 제외한 나머지 3만6천여 평(117,773㎡)의 수변지역에 ▲문화체육공원 ▲생태숲체험공원 ▲생태학습공원 ▲친수공원 등 4개의 테마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문화체육공원은 축구장 등 다목적 잔디광장과 수변광장, 수변무대 등 공연과 체육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고 생태숲체험공원은 식물전시관과 테마식물원, 전망대와 산책로 등으로 인공적인 요소들을 최소화했다.

생태학습공원은 별자리동산과 큰나무정원, 피크닉장 등 가족과 아이들의 체험학습 공간으로 이뤄지고, 친수공원은 바닥분수와 친수계단, 수변데크, 중앙광장, 야외무대 등 휴식공간들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지역은 20년 이상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으로 일몰제에 따라 해제를 앞두고 있어 사유지 매입에 필요한 보상비만 869억원이 들어가고 공사비 249억원을 합하면 1,118억원이 투입되는 대형사업이다.

소요재원은 백운밸리 등 택지개발사업에 따른 그린벨트 훼손부담금으로 충당하고 조성공사는 2020년부터 시작해서 2022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신창현 의원은 “사실상 방치해왔던 백운호수 주변 그린벨트가 보존과 개발이 조화를 이루는 도시공원으로 다시 태어난다”며 “현재 운영 중인 산책로와 함께 의왕시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