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당 징계 인정 못 해… 징계받을 사람은 나경원"
박순자 "당 징계 인정 못 해… 징계받을 사람은 나경원"
  • 김도윤 기자
  • 승인 2019.07.2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왼쪽)과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왼쪽)과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당의 일방적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사퇴 압박에 대해 거부 의사를 밝힌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를 받았다. 

박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징계를 받을 사람은 제가 아니라 나경원 원내대표"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일방적으로 매도되는 갖은 비난을 몸으로 받으면서도 당을 위해 입 한번 열지 않고 참아왔다"면서 "중징계 6개월에 대한 징계를 받아 들일 수 없다"고 당 윤리위 결정에 대해 반발했다. 

앞서 20대 국회 후반기 국토위원장을 두고 홍문표 의원과 1년씩 나눠 맡기로 합의했다는 한국당 측 주장에 반대하며 "남은 임기를 채우겠다"고 사퇴 거부를 해오던 박 의원은 끝내 타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23일 전체회의를 열어 국토위원장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박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6개월'이라는 일방적인 징계를 하고 나섰고 박 의원은 이에 불복해 재심을 신청키로 결정했다. 

박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실망을 느낀다"면서 "예결위원장은 경선하고 국토위는 왜 뺐느냐고 하니 나 원내대표가 공천에 지장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원칙도 없고 합리적이지도 않은 결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공당인 야당이 지향할 방법이 아닌 비민주적이라 지적했더니 나 원내대표가 '눌러 앉으시겠다는 거군요'라고 답했다. 협박하는 거냐고 하자 한국당에서 국토위원은 한 명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겠다고 겁박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이날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박 의원은 그간 '박순자 버티기'보도가 고착화된 언론보도에 대해 "박순자가 문제가 아닌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제"라고 명확히 보도하길 촉구했으며 "가짜뉴스가 아닌 언론인의 양심으로 진실된 뉴스가 국민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