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야간 상업지역 불법전단지 단속
평택시, 야간 상업지역 불법전단지 단속
  • 이응복 기자
  • 승인 2019.08.02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단속반 2명 배치. 전단지 25,491장 수거, 244건의 전화차단

 

올해 초부터 급증했던 야간 중심상업지역 불법 유동광고물(현수막, 벽보, 전단지)에 대해 평택시가 지난 5월 1일부터 소사벌 택지개발지구 내 상업지역에 2명의 야간단속반을 시범 배치해 단속한 결과, 불법광고물 정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평택시)
올해 초부터 급증했던 야간 중심상업지역 불법 유동광고물(현수막, 벽보, 전단지)에 대해 평택시가 지난 5월 1일부터 소사벌 택지개발지구 내 상업지역에 2명의 야간단속반을 시범 배치해 단속한 결과, 불법광고물 정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평택시)

올해 초부터 급증했던 야간 중심상업지역 불법 유동광고물(현수막, 벽보, 전단지)에 대해 평택시가 지난 5월 1일부터 소사벌 택지개발지구 내 상업지역에 2명의 야간단속반을 시범 배치해 단속한 결과, 불법광고물 정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점 정비대상은 야간(18시~23시)에 소사벌 상업지구 내 살포되는 불법광고(전단지, 벽보등)로, 3개월간 전단지 25,491장, 현수막·벽보 1,281장 등 총 26,772장의 광고물을 수거했다.
 
이 중 청소년 유해광고물(72건)과 불법대부광고(172건) 244건의 전화번호를 이용중지하여 해당 번호가 불법으로 사용되는 것을 원천 차단했고, 불법광고주 15개 업소에 과태료 7,560천원을 부과했다.

시 관계자는“야간단속반을 투입한 지역의 유흥업소와 불법마사지 및 불법대부광고의 전단지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전했다.

한편, 평택시는 소사벌 택지개발지구 내 상업지역의 야간시간대 불법유동광고물 단속 시범시행을 거쳐 내년에는 시 전역의 7개 중심상업지역으로 확대·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