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로 추락한 남성 구한 용감한 대학생, 이제는 도민 안전 지키는 소방관
철로 추락한 남성 구한 용감한 대학생, 이제는 도민 안전 지키는 소방관
  • 조태인 기자
  • 승인 2019.08.13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로로 추락한 남성을 구한 용감한 대학생이 소방관이 되었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사진제공=남양주시)
철로로 추락한 남성을 구한 용감한 대학생이 소방관이 되었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사진제공=남양주시)

철로로 추락한 남성을 구한 용감한 대학생이 소방관이 되었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남양주소방서 119구급대원 소방사 김규형이 그 주인공이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2013년 12월 삼육대학교 간호학과 대학생이던 김규형 소방사는 경춘선 금곡역 승강장에서 한 40대 남성이 철로로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고, 1초의 망설임도 없이 곧바로 철로로 뛰어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추락한 남성을 안아 철길 옆 승강장 아래 공간으로 대피시키고 전동차가 멈춰선 후 시민들과 함께 승강장 위로 추락한 남성을 옮겨 응급처치를 실시해 안전구조했다.

위험에 처한 남성을 위해 자신의 몸을 던졌던 의인 김규형은 현재는 소방관이 되어 도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다. 김규형 소방사는 당시 다니던 대학을 졸업하고 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다 2018년 7월 6일 경기도 소방공무원으로 임용하여 현재 남양주소방서 119구급대원으로 근무 중이다.

김규형 소방사는 “당시 간호학과 학생으로서 당연한 일을 한 것이다”라며, “앞으로는 대한민국 소방관으로서 국민을 위해 헌신하며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