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실시
남동구,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 실태조사 실시
  • 임영화 기자
  • 승인 2019.09.1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가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위험에 처한 위기가구를 발굴 지원하고자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 남동구가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위험에 처한 위기가구를 발굴 지원하고자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 남동구가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을 계기로 유사한 위험에 처한 위기가구를 발굴 지원하고자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9월2일부터 10월31일까지 실시 중이다.

조사 대상은 기초연금, 장애인연금, 아동수당 수급자 중 소득인정액이 0원이면서 자동차가 없고 임차보증금만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구와 공공임대주택의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장기 체납한 가구로 총 3천309가구다.

고위험 위기가구로 확인된 가구는 20개동 사회복지담당공무원이 전화 또는 현장 방문 상담을 통해 추가적으로 지원 가능한 서비스 및 민간자원 연계의 필요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기간에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 긴급지원제도, 기초생활수급보장제도 등 공적서비스와 남동형 기초생활수급사업을 검토 및 지원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공공?민간 복지자원도 활용해 지원할 예정이다. 그 외 복합적인 욕구를 가진 가구의 경우 통합사례 중점관리대상자로 선정해 맞춤형 지원도 실시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이 없는지 관심을 가져주시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이 있다면 언제든지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