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아파트 배기덕트 탈착사고 후 6일, 기록으로 남겼다
A아파트 배기덕트 탈착사고 후 6일, 기록으로 남겼다
  • 유형수 기자
  • 승인 2019.11.2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기덕트 탈착사고 발생 후 6일간 사고 대응 과정 상세하게 기록
염태영 시장, “재난에 과잉 대응해서 문제가 될 것은 없다”
「재난과 과잉대응」, ‘수원시 e-book 자료홍보관’에서 볼 수 있어
(수원=유형수기자)지난 8월 18일 저녁 7시 2분, 119 안전신고센터에 “아파트 기둥 하나가 서서히 무너져 내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사진제공=수원시)
(수원=유형수기자)지난 8월 18일 저녁 7시 2분, 119 안전신고센터에 “아파트 기둥 하나가 서서히 무너져 내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사진제공=수원시)

(수원=유형수기자)지난 8월 18일 저녁 7시 2분, 119 안전신고센터에 “아파트 기둥 하나가 서서히 무너져 내리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수원시 A아파트단지 한 동의 외벽에 설치된 정화조 배기덕트(환기 구조물)가 탈착(脫着)됐다는 신고였다.

곧바로 수원시재난상황실에 상황이 전파됐다. 구조물이 붕괴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긴급한 상황이었다.

곧바로 이영인 수원시 도시정책실장, 김용덕 안전교통국장, 조진행 시민안전과장 등 수원시 관계자와 소방관, 경찰 등이 현장으로 출동해 해당 동 1~2라인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켰다.

그날 밤 수원시는 A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했고, 현장으로 달려온 염태영 수원시장은 “철저하게 건축물을 점검하고, 긴급대응·주민지원체계를 구축해 주민 불안을 해소하라”고 지시했다.

이튿날 아침, 정밀 안전진단을 한 전문가들은 “즉시 철거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사고 발생 6일 만에 배기덕트 철거작업은 안전하게 마무리됐고, 대피했던 주민들은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수원시가 A아파트 배기덕트 탈착 사고 직후부터 6일간 사고 대응 과정을 상세하게 기록한 백서 「재난과 과잉대응-A아파트 배기덕트 탈착 사고 6일간의 생생한 기록」을 발간했다.

백서는 ▲“수원시청 재난상황실입니다” ▲6일간의 기록 ▲참여와 소통으로 극복하다 ▲재난이 남긴 숙제 ▲에필로그 등 5장으로 구성됐다.
백서에는 입주민과 소통 과정,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 활동, 배기덕트 철거 과정 기록, 재발 방지를 위한 방안 등이 담겨있다.

수원시 공직자, 봉사자들은 사고가 발생한 18일부터 철거가 완료된 23일까지 밤낮없이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와 현장을 지키며 주민 안전,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했다.

염태영 시장은 당시 현장 대책회의에서 “과잉 대응해서 문제가 될 것은 없지만, 과잉대응을 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하면 큰 문제가 된다”며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철저히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수원시는 주민 설명회, 주민과의 대화, 문자메시지, 수원시 SNS 등으로 주민들에게 진행 상황을 틈틈이 알렸고, 염태영 시장은 개인 SNS(페이스북)에 7차례에 걸쳐 상세하게 소식을 전했다.

A아파트단지 주민들은 9월 4일 “염태영 시장님을 비롯해 주민 안전을 위해 고생하신 모든 공무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염태영 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발간사에서 “우리 시는 행정의 첫 번째 가치를 ‘시민 안전’에 두고, 지방정부가 시민의 안전을 충분히 지켜낼 수 있을 때까지 중단없이 노력하겠다”며 “백서에 담긴 6일간의 생생한 기록이 재난 현장에서 실질적인 대응 매뉴얼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서는 ‘수원시 e-book 자료홍보관’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