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 서프라이즈 설날 인사!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 서프라이즈 설날 인사!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01.2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KBS 2TV ‘어서와’]
[사진 제공 = KBS 2TV ‘어서와’]

 

(경인매일 문화=김장운기자) “상큼한 3월! 봄과 함께 다가올 심쿵냥쿵 ‘어서와’ 팀의 깜짝 설날 인사!”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이 2020년 설날을 맞이하여 직접 준비한 손편지로 ‘서프라이즈 신년 메시지’를 전해왔다.
 
오는 2020년 3월 25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주화미 /연출 지병현 /제작 길픽쳐스)는 인간 남자로 변신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인간 여자의 미묘한 설렘을 다루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연애 말고 결혼’ ‘내성적인 보스’ 등을 집필한 주화미 작가와 ‘쾌걸춘향’ ‘빅’ ‘파랑새의 집’ 등을 연출한 지병현 감독이 손을 잡아 탄생시킬 국내 최초 ‘애묘(愛猫) 판타지 로맨스 코미디’로 기대감을 끌어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어서와’ 주역 5인방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이 촬영 현장에서 직접 정성을 가득 담은 신년 인사를 전해왔다. 먼저 알 수 없는 이유로 사람이 되어버린 고양이 홍조 역을 맡은 김명수는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는 따뜻한 메시지와 더불어 고양이 캐리커처까지 그린 카드를 들고 선한 미소를 머금고 있다. 사람에게 상처받아도 사람이라면 좋아하고 마는 정 많은 김솔아 역 신예은은 “꽃길만 걸으시길 응원하고 기도하겠습니다”라는 멘트와 함께 방긋 웃는 웃음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무심하고 차가운 듯 행동하지만 사실 누구보다 깊은 상처를 품고 있는 가죽공방 겸 카페 주인 이재선 역 서지훈은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라는 카드와 함께 깊은 눈빛을 드리우고 있다. 겁이 많은 탓에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힘들어하지만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행복한 디자이너 은지은 역 윤예주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어서와’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인사를 남겼다. 유쾌하며 즐겁고 어디서든 잘 먹고 누구와도 잘 어울리는 고두식 역 강훈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파이팅 넘치는 기운을 내뿜었다.
 
특히 김명수-신예은-서지훈-윤예주-강훈이 직접 적어 공개한 ‘설 인사’에는 ‘어서와’ 주역들의 정성스러운 마음과 더불어 드라마 속 인물로 변신한 5인방의 매력이 한껏 드러났다. 푸근한 니트로 훈훈한 매력을 드러낸 김명수, 싱그러운 웃음이 돋보이는 신예은, 시크한 스타일링의 서지훈, 수줍지만 당찬 눈빛의 윤예주, 쾌활한 무드의 강훈이 과연 어떤 이야기를 그려낼지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 측은 “현장 분위기가 역대급으로 최고다. 워낙 좋은 배우들이 모여 있어서 서로를 배려하면서, 같이 의논하면서, 정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라며 “무척 재미있으면서도 아주 따뜻한 청춘물이 완성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김장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