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종로 출마 "문재인 정권 심판위한 밀알이 될 것"
황교안, 종로 출마 "문재인 정권 심판위한 밀알이 될 것"
  • 김도윤 기자
  • 승인 2020.02.0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1번지'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7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1번지'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자유한국당 홈페이지)

(경인매일=김도윤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월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서울 종로 선거구 출마를 결심했다. 사실상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대표의 빅매치가 치러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명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는 총선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 선거구로서 역대 대통령들이 출마를 했던 곳이기도 하다. 

앞서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황교안 대표에게 "종로에 출마하지 않을 생각이라면 불출마를 선언하라"고 알려져 사실상 당내 기류가 황교안 대표의 결심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7일 황교안 대표는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한 약속의 땅, 종로에서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그는 "4.15 총선은 무너지는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밝히며 "문 정권의 폭정을 끝장내는 정권심판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이어나갔다. 

황 대표는 그동안 출마지역 선택을 고심한 것에 대해 '통합 논의'를 들었다. 그는 "총선을 진두진휘하는 당대표로서 당의 전체적인 선거전략을 책임감 있게 움직여야 한다는 생각에 더욱 신중했다"고 밝히면서 "통합 논의가 한창 진행 중인 상황에서 당대표인 저의 총선 거취를 먼저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황교안 대표의 출마 소식에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