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VS 자유한국당 VS 정의당 '이행각서' 논란
최성 VS 자유한국당 VS 정의당 '이행각서' 논란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02.1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 “중범죄인 가짜각서. '사문서 위조'와 '공직선거법 위반' 및 '무고죄' 고발 엄중한 처벌 받게 할 것" VS 한국당 임형성 예비후보, 고양시의회 의원 일동, "진실을 밝혀라" VS 정의당 "사실일 경우, 민주당 총선자격 없어" 주장
지역정가 관계자 "최성 예비후보가 더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있어 사태의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
최성 예비후보가 고양시청 기자실에서 지문을 들어보이며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 주장하고 있다. 사진=최성 예비후보
최성 예비후보가 고양시청 기자실에서 지문을 들어보이며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 주장하고 있다. 사진=최성 예비후보

 

(경인매일 21대 총선특별취재반 김장운기자) 최성 전 고양시장과 자유한국당의 '고양시장 후보매수 이행각서' 진실게임 논란이 있고, 고양시 21대 총선에 막대한 영향력을 가질 것으로 예측되어 최성 전 시장 쪽과 한국당, 정의당의 의견을 본보의 21대 총선특별취재반 기자는 객관적으로 보도하고자 한다.

최성(민주당 고양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전 고양시장)은 6일 입장문에서 "자유한국당, '중범죄인 가짜각서'까지 악용한 공작선거 중단해야한다"면서 "지장(指章)에 대한 지문조회 통해 공작정치 범인 엄단 처벌, 검찰의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 통해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요구, 자유한국당 측의 ‘코로나 정치공작’ 뿌리 채 뽑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예비후보는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경선과 공천심사가 한창 진행 중인 시점에 중범죄에 해당하는 가짜 각서를 악용해 전국 선거의 핵심지인 고양시를 흔들어 놓으려 하고 있다. 2월 5일자 매일경제 기사에 따르면 '자유한국당측의 고발로 인해 확인한 결과, 지난 지방선거에서 저의 (전)보좌관과 (현)고양시장 간에 양측의 지장까지 찍힌 각서가 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에 대해 몇몇 언론사에서 사실 확인을 요청했고 이 사실에 대해 당사자인 저의 (전)보좌관에게 확인을 한 결과 (전)보좌관은 '전혀 그러한 사실이 없으며 그러한 각서가 존재한다면 지문감정을 통해 허위 사실임을 증명하겠다.'는 분명한 입장을 전해왔으며 ‘자신의 오른손과 왼손 지장이 찍힌 사진 자료‘를 오늘 오전 저에게 보내주었다.(전 보좌관의 지장 복사본 제시) 즉시 공신력있는 지문감정원에 진위여부를 감정할 예정이다."고 주장했다.

최 예비후보는 "제가 본선에 올라가는 것이 두려운 자유한국당이 저를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 시키고자 또다시 오래전에 저를 도왔던 (전)보좌관과 민주당 고양시장을 등장시켜 더럽고 추악한 정치공작을 자행하고 있음에 분노를 느낀다. 이에 변호인과 상의해서, 자유한국당 측 고발인을 '사문서 위조'와 '공직선거법 위반' 및 '무고죄' 등으로 고발하여 엄중한 처벌을 받게 할 것입니다.
 
임형성 고양(정) 예비후보. 사진 제공=임형성 예비후보
임형성 고양(정) 예비후보. 사진 제공=임형성 예비후보

 


자유한국당 임형성 고양(정) 예비후보는 9일 성명서에서 "지난 2018년 4월30일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고양시장간에 작성되었다는 고양시장 선거와 관련된 매수내용이 담긴 이행각서가 공개되어 충격을 주고있다."며 "언론보도에 의하면 지난 6일 고양지청은 '이재준 고양시장의 공직선거법상 매수죄 고발사건과 관련해 사건이 지난 1월에 대검에서 고양지청으로 이첩되었으며 수사는 고발대리인 조사까지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공개된 이행각서에 따르면 매수의 내용과 댓가가 15개 항목에 걸쳐 상세히 기술되어있고 또 내용중 일부는 현실로 반영된 부분이 적지 않으며 각서의 지장까지찍혀있어 현재 공개된 이행각서의 내용이 사실일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이하 한국당 의원들)은 2월 10일 오전 11시 고양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준 고양시장의 후보매수 이행각서의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사진 제공=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이하 한국당 의원들)은 2월 10일 오전 11시 고양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준 고양시장의 후보매수 이행각서의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사진 제공=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

 

한편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 일동(이하 한국당 의원들)은 2월 10일 오전 11시 고양시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준 고양시장의 후보매수 이행각서의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한편 10일 고양시의회 정의당은 성명서를 발표해서 "검찰은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2018년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장 후보경선 비위 의혹 진상을 규명하라. 이재준, 최성, 결백 증명될 때까지 직무, 활동 정지해야 한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책임 있는 해명과 진위파악 나서야 한다. 의혹 사실로 밝혀질 시 민주당은 고양시 21대 총선 자격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역정가 관계자는 "각서를 보았는데 다소 황당하다"면서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데 최성 예비후보가 더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있어 사태의 추이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조심스런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