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6년4개월 만에 인구 증가…감소 현상 멈춰
안산시, 6년4개월 만에 인구 증가…감소 현상 멈춰
  • 윤성민 기자
  • 승인 2020.03.0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652명 증가…복지·대형 프로젝트·대단지 아파트 등 영향
2013년 말부터 시작된 인구감소…민선7기 들어 감소폭 줄어
(안산=윤성민기자)2013년 10월부터 매달 줄던 안산시의 내국인인구가 6년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사진제공=안산시)
(안산=윤성민기자)2013년 10월부터 매달 줄던 안산시의 내국인인구가 6년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사진제공=안산시청)

(안산=윤성민기자)2013년 10월부터 매달 줄던 안산시의 내국인인구가 6년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됐다.

시 인구는 2013년 10월 71만4천25명을 시작으로 올 1월 65만559명으로 6만3천466명이 줄었다. 75개월 동안 매달 평균 846.2명이 줄어든 셈이다.

하지만 지난달 65만1천211명으로 전월보다 652명이 증가하면서 우려됐던 65만선 붕괴도 벌어지지 않았으며, 76개월 만에 처음으로 인구가 늘었다.

인구감소는 2013년 10월에서 11월로 넘어가면서 170명 감소로 시작됐다.

이어 2015년 10월 70만 명 선이 붕괴된 69만9천627명으로 집계된 데 이어 2018년는 1월에서 2월로 넘어간 한 달 사이 4천234명이 줄어 가장 큰 인구감소폭을 기록하는 등 매달 감소추세였다.

민선 7기 들어 인구감소폭이 줄면서 인구 증가세로 반전될 기대감은 높아졌다. 실제 2019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감소폭은 9천425명으로, 2018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감소폭 1만7천367명보다 45.7% 줄어들었다.

이러한 배경에는 윤화섭 안산시장 취임 이후 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각종 사업이 추진되는 한편, 대단지 아파트가 잇따라 준공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시는 우선 전국 최초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 ▲외국인 영유아 보육료 지원 ▲임산부 100원 행복택시 등 선도적인 복지정책을 도입해 ‘아이 낳고 살기 좋은 안산’ 조성 등을 위에 힘을 쏟았다.

더구나 최근 ▲초지역 메이저타운 푸르지오 에코·메트로·파크단지(2019.6·4천30가구) ▲라프리모(2020.1·2천17가구) ▲그랑시티자이(2020.2, 3천728가구) 등 대규모 아파트 단지 입주가 시작되면서 일시적으로 안산을 떠난 시민들이 되돌아 오는 등 인구 유입이 늘었다.

대단지 아파트 입주가 본격화되고, 시가 안산스마트허브(반월국가산업단지)와 안산사이언스밸리(ASV) 등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 시범도시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가 추진되면 시 인구는 앞으로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수인선 개통에 이어 2024년 말 개통을 추진으로 추진 중인 신안산선과 장상·신길2지구에 공공주택지구 조성, 종합병원유치, 초지역세권 개발 등 사업이 마무리되면 안산시 경쟁력은 보다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현재 추진되는 사업을 원활히 진행하고, 시 차원에서 도입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 코로나19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해 시민이 살기 좋은 안산시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