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업무대행사 및 일부 집행부 임원 등 사기로 고소당해!
안양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업무대행사 및 일부 집행부 임원 등 사기로 고소당해!
  • 김두호 기자
  • 승인 2020.04.13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칭)비상대책위원회, 조합원들 보호 차원에서 끝까지 싸울 것...
오는 20일까지 비리의혹 제기 집회 이어가...
13일 안양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앞에서 비대위가 비리의혹 제기와 관련한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김두호기자)
13일 안양 평촌동 지역주택조합 앞에서 비대위가 비리의혹 제기와 관련한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김두호기자)

(안양=김두호기자) 안양시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의 조합업무대행사와 일부 조합임원들이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이들에 대한 고소·고발이 이뤄지면서 향후 주택사업 향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그동안 이 조합에서 분양대행업을 진행하던 P회사 대표 장모 사장이 그동안 조합업무대행사와 일부 집행부의 횡령 및 사기행각 등에 대해 지난주 안양지청에 사기로 고소하면서 시작됐다.

이로 말미암아 P회사 대표 장모 사장 등 일부 조합원들이 (가칭)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결성하고 13일부터 오는 20일까지 매일 조합사무실 앞에서 조합 일부 임원 및 업무대행사 비리의혹을 제기하는 집회에 들어가기로 했다.

비대위는 이어 14일 안양시청 정문 앞, 17일에는 시민대로 노상 등에서 비리의혹을 제기하는 집회를 지속적으로 갖는다고 밝혔다.

비대위 측 장모 사장 등은 “약 6~7년 전부터 조합업무 대행사 업무를 보아 온 H사 부회장인 K모씨 및 조합장 등 일부 임원들이 그동안 배임수재, 배임중재, 업무상횡령, 업무상 배임 등을 저질러 와 이들을 사기로 고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도 1천200억 원 정도의 대출을 안고 있는 상태에서 이들은 조합 사업비가 부족하다며 앞으로도 240억 원을 추가 대출 받으려 하고 있지만 이는 조합원들의 부담만 가중시킬 뿐 아니라 자칫 깡통조합이 될 가능성에 이어 450여 명의 조합원 등을 길거리로 나앉게 할 수 있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따라서 조합원들의 공익을 위해 이같은 특단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J모 조합장은 “업무대행사와의 불화 때문에 그런지 모르겠지만 우리 조합하고는 관련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업무대행사인 H사 K모 부회장은 수차례에 걸쳐 전화로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한편, 평촌동 지역주택조합은 지난해 시로부터 472세대를 신축하는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상태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