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의원, 이란 의약품 등 인도적 교역 재개 환영
송영길 의원, 이란 의약품 등 인도적 교역 재개 환영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5.30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회성 교역을 넘어 지속적인 인도적 교역 이뤄져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인천 계양구을 사진제공= 송영길 의원실

(인천=김정호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인천 계양구을)은 “제재 장기화로 의약품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이란에 대한 인도적 교역이 재개된 것을 환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송영길 의원은 “지난달 6일 재개된 이란에 대한 인도적 물품 교역의 첫 사례로 약 50만불 규모의 유전병 치료제가 오늘 수출됐으며, 6월 중 약 200만불 상당의 의약품, 의료기기 등의 후속 수출이 이루어질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그간 이란은 한국의 시중 은행에 묶여있는 자산(제재 이전 오일ㆍ액화가스 판매액)을 이용해 한국의 의약품과 의료기기를 수입하길 원해왔고, 이란과의 인도적 교역 재개를 위해 외교부를 포함한 여러 부처가 미국과의 협의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라도 이란에 대한 의약품ㆍ의료기기 등 인도적 교역은 일회성으로 그쳐서는 안된다”면서, “미국과의 추가협의를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의약품과 의료기기 등을 추가수출하는 것은 물론, 식품ㆍ농산물 등 지속적 인도적 교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도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영길 의원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가 열릴 때마다 이란에 대한 인도적 지원 재개를 주장해왔으며, 지난 4월 1일에는 “코로나19에 범세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재로 인해 의약품 수입마저 못하고 있는 이란과 북한 등에 대한 ‘녹색통로 매커니즘’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송 의원은 싸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대사와 만나 이란의 의약품 부족사태를 청취함은 물론, 지난달 24일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을 만나 미국과의 협의상황을 점검하는 등 이란에 대한 인도적 교역 재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