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도내 보훈시설 4곳에 위문금, 위문품 전달
도,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도내 보훈시설 4곳에 위문금, 위문품 전달
  • 유형수 기자
  • 승인 2020.06.0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보훈시설 종사자들을 위한 도지사 표창 수여, 총 5명 수상

(경인매일=유형수기자)경기도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수원 보훈원(양로원, 복지타운)과 보훈요양원, 남양주보훈요양원 등 4곳에 위문금과 위문품을 전달했다. 

당초 도 관계자와 보훈단체 지부장들이 함께 하는 정담회가 예정돼 있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상황 등을 고려해 도민 감사의 마음을 담은 위문금과 시설에서 필요로 하는 세탁기, 선풍기, 패드 등의 생활용 위문품을 전달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을 따뜻한 정성과 마음으로 보살피고 있는 보훈시설 종사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도지사 표창을 수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총 5명이 첫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외세의 침략에 맞서 국권을 회복하고, 자유와 평화를 지킨 순국선열들 덕분에 오늘날 우리가 편안한 삶을 살고 있다”며 “1,370만 경기도민을 대표해 시설에 계신 분들을 비롯한 많은 국가유공자의 호국정신과 희생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에는 현재 전국에서 가장 많은 19만752명의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이 거주 중이며, 도는 보훈단체 및 대상자 지원을 위해 올해 약 27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