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공무원 남북교류 연구동아리 대상 전문가 초청 특별강연 실시
파주시, 공무원 남북교류 연구동아리 대상 전문가 초청 특별강연 실시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06.2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김장운기자)파주시가 운정행복센터 3층 회의실에서 파주시 공무원 남북교류 연구동아리 회원 20여명을 대상으로 전문가 초청 특별강연을 실시했다.

이번 특별강연은 6.25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남북 평화공존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마련됐으며 이영동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집행위원장을 초청해 분단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변화하고 있는 ’DMZ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날 강연에서는 ▲DMZ의 올바른 이해 ▲군사분계선과 비무장지대 ▲정전협정 주요내용 ▲한강하구 중립수역 ▲DMZ 생물권 보존지역 ▲DMZ 평화둘레길 ▲DMZ 국제협력지대 등 DMZ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다뤘다.

한경준 파주시 평화협력과장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북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빚어진 남북간 강대강 대결구도가 지난 24일 북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로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처럼 남북관계는 언제든지 변할 수 있는 만큼 내부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분야별 연구, 남북교류 전문가 초청교육, 현장견학 등 다양한 동아리 활동을 통해 파주시 공무원의 남북교류 업무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시 공무원 남북교류 연구동아리는 다양한 남북교류 아이디어 발굴 및 부서 간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시 공무원들의 자발적 지원으로 결성한 학습조직이다. 지난 2월 13일 동아리 발대식과 1차 정기회의를 개최했으며 농업·산림, 문화·체육, 관광·환경, 보건·위생 등 총 4개 분야 29명으로 구성해 운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