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민원왕 불나방 나나, 용감한 구민상 수상? ‘의기양양 미소’ 폭소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민원왕 불나방 나나, 용감한 구민상 수상? ‘의기양양 미소’ 폭소
  • 김장운 기자
  • 승인 2020.06.2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경인매일=김장운 문화전문기자) 7월 1일 수요일 밤 9시 30분 KBS 2TV  첫 방송되는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의 도시 미녀 이미지를 벗고 민원왕 불나방이 된 나나(구세라 역)의 변신에 관심과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까도 까도 끝없이 매일이 새로운 ‘출사표’ 속 나나의 존재감과 불나방, 이번엔 용감한 구민상 수상해 ‘뿌듯 미소’를 지었다.

앞서 ‘출사표’ 측은 다채로운 나나의 활약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회식 진상을 향한 거침없는 파채 싸대기, 코믹 만렙 귀여운 술주정, 초등학생과 승부욕 발동한 동네 문방구 게임 대결 등. 이토록 저돌적인 나나는 처음이지만, 이 모습 역시 나나라서 매력적이고 러블리하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6월 27일 ‘출사표’ 제작진이 나나의 또 다른 매력과 활약상이 담긴 촬영 스틸을 공개해 다시 한번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나나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감사패를 받고 있다. 옆에서 그녀에게 감사패를 주며 박수를 치고 있는 인물은 극중 나나가 살고 있는 마원구의 구청장 배해선(원소정 역)이다. 나나는 얼굴 가득 미소를 머금고 있다. 뒤쪽에는 흐뭇해하는 나나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사람도 보인다. 뿌듯함과 자랑스러움을 감추지 않는 나나의 표정이 귀여우면서도 코믹하다. 

해당 사진은 극중 나나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용감한 구민상’을 받게 된 모습을 포착한 것이라고. ‘출사표’ 속 나나가 연기하는 구세라는 가진 것은 없지만 할 말은 꼭 해야 하는 인물이다. 이에 자신이 살고 있는 마원구청에 민원을 넣고 또 넣는다. 오죽하면 별명이 ‘불나방’일 정도. 잘못된 것을 참지 못하는 성격 덕분에 용감한 구민상을 받게 된 것으로 짐작된다. 

 ‘출사표’ 제작진은 “극중 나나가 용감한 구민상을 받게 된다. 이는 ‘불나방’ 민원왕 캐릭터를 가장 임팩트 있게 보여주는 장면이자, 이후 스토리 전개에도 중요한 시발점이 된다. 나나가 극중 용감한 구민상을 받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나나는 어떤 에너지틱한 연기로 극을 이끌어갈지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귀띔했다.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는 민원왕 구세라(a.k.a 불나방)가 구청에서 참견도 하고 항의도 하고 해결도 하고 연애까지 하는 오피스로코다. 

사진 제공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프레임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